윤, 전공의 대표 면담…"의사증원 포함 전공의 입장 존중"(종합)

기사등록 2024/04/04 17:47:55

최종수정 2024/04/04 18:50:14

오늘 오후 전격 성사…용산서 140분 면담

박단, 전공의 처우·근무 여건 자세히 설명

'의사 증원 등에 전공의 존중'…논의 여지

대전협, '2000명·정책패키지 백지화' 입장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민생토론회 후속조치 2차 경제분야 점검회의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민생토론회 후속조치 2차 경제분야 점검회의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전공의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2시간20분간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 비대위원장과 면담했다.

전공의 대표자가 윤 대통령과 직접 마주앉은 것은 지난 2월19일 사직서 제출 시작 이후 45일 만이다. 면담에는 성태윤 정책실장과 김수경 대변인이 배석했다.

윤 대통령은 박 위원장으로부터 현 의료체계의 문제점에 관한 전공의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과 전공의 처우와 근무여건 개선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향후 의사 증원을 포함한 의료개혁에 관해 의료계와 논의시 전공의들의 입장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의대 정원 확대 규모에 대한 논의의 가능성을 열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일 집단행동의 당사자인 전공의들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듣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사흘 만인 이날 박 위원장이 대통령실을 찾으면서 면담이 성사됐다.

박 위원장은 면담 전 대전협 대의원 대상 공지를 통해 "2월20일 성명서 및 요구안의 기조에서 달라진 점은 없다"며 "총회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최종 결정은 전체 투표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지난 2월20일 필수의료 패키지와 의대 2000명 증원 전면 백지화, 의사수급 추계 기구 설치, 수련병원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불가항력 의료사고 부담 완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부당한 명령 전면 절회 및 사과, 업무개시명령 폐지 등을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