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문석·김준혁 사퇴하라"…국힘, '편법대출-김활란 성상납' 논란 맹공

기사등록 2024/04/03 05:00:00

최종수정 2024/04/03 09:39:29

野 후보 '공정' 논란 적극 공세…반등 노려

"양문석, 음주운전하고 차 팔면 용서되나"

김준혁 논란에 "민주 이대 정치인, 괜찮나"

공영운 갭투자 의혹…"부모찬스 사과해야"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세종시 나성동에서 열린 세종살리기 집중지원유세에서 일할 기회를 달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2.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세종시 나성동에서 열린 세종살리기 집중지원유세에서 일할 기회를 달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이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의 불법 작업대출 의혹과 김준혁 경기 수원정 후보의 김활란 여사 성상납 의혹 언급 등을 집중 추궁하며 사퇴 촉구에 나섰다.

두 후보의 의혹은 부동산, 막말, 부모찬스 등 2030 세대·중도층 유권자들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슈로 꼽힌다. 이에 국민의힘은 두 후보의 자질론을 적극 부각해 반등의 모멘텀을 만들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양 후보의 부동산 문제를 물고 늘어지고 있다.

한 위원장은 지난 2일 충남 당진전통시장 지원유세에서 양문석 후보가 편법대출 논란이 제기된 아파트를 처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음주운전 하고 차 팔면 용서가 되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양 후보가) 대출금을 갚겠다고 했는데 원래 빌린 돈은 갚는 게 너무 당연하고, 사기 친 거랑 대출받은 거랑 무슨 상관인가"라며 "후보를 사퇴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조심판 특별위원회도 논평을 내고 "양 후보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를 사며 소득 없는 대학생 딸 명의로 11억원의 사업자 대출을 받아 아파트 대출금을 갚았다"며 "아파트 팔아서 차익은 기부하겠다지만, 이미 차익 기부 초식을 펼치고 도망간 일명 흑석거사 김의겸의 수법과 똑같다"고 일갈했다.

특위는 "도둑이 훔친 물건을 돌려준다고 사과하는 척 하면 절도죄가 면해지나"라며 "양 후보는 더 이상 변명하지 말고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의 막말에도 파상 공세를 펴고 있다.  김준혁 후보가 과거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이 학생들을 미군 장교에게 성 상납시켰다'고 말한 데 대해 "민주당 이대 정치인은 괜찮나", "저질스러운 성인식"이라며 공세에 나선 것이다.

한 위원장은 2일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열린 대전 서구갑·을 조수연·양홍규 후보 지원유세에서 "이대 출신 민주당 의원 많다. 서영교, 인재근 같은 사람들. 그리고 안귀령, 최민희 이런 사람들. 박은정 같은 사람들"이라며 "이 사람들 조국혁신당과 민주당에서 이대 출신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이대 정치인이다. 그분들한테 묻고 싶다. 그거 괜찮나"라고 물었다.

그는 "특히 서영교 의원, 이대 총학생회장이란 거 그 동안에 계속 앞세우면서 정치하지 않았나. 그게 거의 유일한 정치적 자산 아니었나"라며 "그런데 본인 모교가 말도 안되는 모욕을 받고 있는데 왜 가만히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재명 대표 뭐하나. 한 마디도 안하고 있다. 왜 그런지 안다. 자기가 더하지 않나"라며 "지금 점점 나오는 김준혁 후보 말 보면 거의 이 대표와 비슷해졌다. 그러니 이제 그만 내려오라 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국민의미래 여성 국회의원 및 중앙여성위원회도 즉각 성명을 내고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위안부 피해자를 성적으로 모욕하더니 이제는 과거 이대 총장이 미군에게 성상납을 시켰다니 김 후보의 패륜적 막말에 치가 떨릴 지경"이라고 전했다.

성명서는 "김 후보는 그릇된 역사관은 물론이고, 편협함 그리고 저질스러운 성인식까지 탑재했으니 국회의원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며 "지금이라도 당장 왜곡한 과거를 반성하고, 여성들과 수원시민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공영운 민주당 경기 화성을 후보의 '영끌·갭투자' 의혹을 두고도 파상공세를 펼쳤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공보단은 2일 논평을 내고 "공영운 후보의 아들은 군대 전역 한 달을 앞두고, 22살 나이에 수십억 상당의 주택을 증여받았다"며 "현 시세로 30억원 상당의 주택을 '부모 찬스'로 증여받을 수 있는 청년이 대한민국에 몇이나 될지, 공영운 후보는 국민의 싸늘한 눈초리가 보이지 않나"라고 저격했다.

이어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되고자 한다면, '영끌', '갭투자'의 정당성을 주장할 것이 아니라 ‘부모 찬스’ 논란에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그에 맞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