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사전투표 격려…"후보자 254명 내일 투표할 것"

기사등록 2024/04/04 08:55:57

최종수정 2024/04/04 09:59:29

이재명·조국 언급하며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표로 보여달라"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사전투표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2024.04.0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사전투표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2024.04.0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신항섭 한은진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사전투표를 격려하며 "국민의힘 254명 모든 후보들이 사전투표 첫날인 내일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사전투표 관련 입장발표'를 통해 "'사전투표 하면 진다' '투표율이 높으면 진다'는 이야기에 신경쓰지 말고 '내가 찍으면 우리가 된다' '우리가 찍으면 대한민국이 이긴다'만 생각하고 모두 투표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편이 많이 찍어야 이긴다는 것은 절대 변하지 않는 선거의 진리"라면서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믿지 못하면 누가 우리 믿어주겠나, 사전투표가 불안하다고 안찍으면 누가 이기겠나, 1일간 싸우는 사람이 3일간 싸우는 사람 이길 수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선거부터 저희가 강력히 추진해 사전투표를 포함한 모든 투표에 하나 하나 육안으로 확인하는 수개표가 실시된다. 걱정 안 하시게 끝까지 철저히 감시할 것"이라며 "법 지키며 사는 선량한 시민이 범죄자에게 이길거란 기세를 내일 사전투표에서부터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 위원장은 지지자들의 투표 포기를 방지하는 목소리도 냈다. 그는 "이제까지 나온 여론조사에서국민의힘이 진다는데 진짜 그런거냐, 내가 한표 찍는 것으로 바꿀 수 있을까 하는 생각하는 분들 계신다"고 말했다.

이어 "남들 이야기에 불안해하며 투표장 가지 않거나 명백한 범죄혐의자들, 잘못하고도 뉘우치지 않고 사퇴도 안하는 철면피 후보를 찍으면 그건 대한민국을 나락으로 밀어내는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 254명 모든 후보들이 사전투표 첫날인 내일 투표할 것이며, 저도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국민의힘에 주는 한표가 범죄자들을 응징하는 창이 되고 대한민국을 지키는 방패가 되고 국민의힘과 정부가 더 개혁적이고 더 혁신적으로 바뀌는 원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겨냥하는 목소리를 냈다.

그는 "우리 아이들, 청년들에게 이재명 후보처럼 조국 후보처럼 살아도 된다고 이야기 할 수 있겠나"면서 "국민 여러분은 양문석 후보처럼, 김준혁 후보처럼, 공영운 후보처럼, 박은정 후보처럼 살아오셨나"고 꼬집었다.

한 위원장은 "내일부터 우리 한표 한표로 그래서는 안된다고, 우리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고 당당히 얘기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