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10%' 설훈 "이재명, 개인 복수 자행"…탈당 가능성도

기사등록 2024/02/23 17:54:03

최종수정 2024/02/23 18:01:29

"이 대표, 혁신이란 명목 하에 공천 적극 개입…비명횡사 주도"

최하위권 셀프공개한 비명계 현역 8명으로 늘어…"탈당도 고민"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서울 도봉구 창동성당에서 열린 '민주주의자 김근태선생 12주기 추모미사'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2023.12.29.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서울 도봉구 창동성당에서 열린 '민주주의자 김근태선생 12주기 추모미사'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2023.12.29.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조재완 신재현 기자 = 비이재명계 중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현역 의정활동 평가 '하위 10%' 통보를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설 의원은 탈당 가능성도 시사했다.

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순히 민주당이 아닌 이재명 대표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재명 대표가 아닌 국민을 위한 민주당을 지키고자 했다는 이유로, 민주당의 본연의 가치를 다잡고 정신을 지키고자 앞장섰다는 이유로 하위 10%에 밀어 넣었다"고 밝혔다.

그는 "1980년, 김대중 전 대통령님을 처음 만나 4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민주당원으로서 살아왔다"며 "통보를 받고 난 뒤 한동안 스스로에게 그리고 김대중 전 대통령께 부끄럼 없는 정치를 해왔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을까, 몇 번씩 되물었다"고 말했다.

이어 "단 한 번도 민주당에 부끄러운 짓을 저지른 적이 없으며, 누구처럼 민주당을 방탄으로 사용하지 않았고, 사법리스크로 민주당의 발전을 저해시키지도 않았다"며 "이것이 비명횡사이며 사천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도대체 무슨 근거로 제가 하위 10%에 들었는지 공관위는 명명백백히 밝히길 요구한다"고 했다.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선 "이 대표는 지난 2년 동안 어떤 의정활동을 하셨나"라며 "같은 상임위원으로서 이 대표의 얼굴을 상임위장에 본 것이 손에 꼽는다. 질의와 법안 발의는 얼마나 했나"라고 물었다.

또 "본회의는 제대로 출석하셨나"라며 "자신과 측근의 범죄를 비호하기 위해 민주당을 이용한 것 이외에 민주당의 국회의원으로서 국민과 민주당을 위해 어떤 일을 했나"라고 일침했다.

나아가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는 검찰에 의한 무고한 정치 수사이며, 다른 의원들의 사법리스크는 모두 범죄냐"라며 "그렇다면 저 내로남불의 윤석열 대통령과 다른 것이 무엇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대표는 혁신이라는 명목 하에 자신과 자신의 측근에게는 전혀 칼을 대지 않고, 오히려 공천에 적극개입하여 ‘친명횡재, 비명횡사’를 주도하고 있다"며 "자신을 비판했던 의원들을 모두 하위 20% 안에 포함하고 개인적인 복수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이 대표 발언을 언급하며 "(이 대표가) 0점을 받은 의원도 있다고 낄낄대며 동료 의원을 폄하하고 이를 즐기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이 대표에게는 윤석열 정권에 고통받는 국민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개인의 방탄과 치졸한 복수만을 바라보며 칼을 휘두르고 있다"며 "절대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이재명 대표가 아닌 그저 국민만을 바라보며 계속 싸워나가겠다"고 했다.

설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탈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탈당 여부는 조만간에 말씀 드리겠다"며 "저 혼자 판단하고 결정하기엔 사안 자체가 너무 심대하니 상의해서 제 정치를 어떻게 할 것인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탈당을 고민 중인 현역이 더 있냐'는 질문엔 "고민을 안 하겠나. 당연히 고민한다"라며 "여러 분이 고민하고 있기 때문에 의견을 주고 받으며 결과를 만들어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 공관위가 지난 19일부터 '하위 20%' 의원들을 대상으로 개별 통보에 들어간 가운데, 통보 받은 의원들이 줄지어 '커밍아웃'을 선언하며 심사 결과에 반발해 공천을 둘러싼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날까지 최하위권 통보 사실을 직접 공개한 의원은 설 의원을 비롯해 김영주·김한정·박영순·박용진·송갑석·윤영찬 의원 등 7명이다. '하위 10%' 의원은 경선 득표 30%, '하위 20%' 의원은 20% 감산 페널티를 받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