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윤 공천 개입설'에 김성태 측 당사 앞 시위…박대수 "전혀 아냐"(종합)

기사등록 2024/02/13 17:01:36

최종수정 2024/02/13 17:21:29

박대수 "박성민이 추천? 전혀 아냐"

홍준표 "김성태 잡으려 시스템 공천 운운"

한동훈 "진짜 단식한 분" 김성태 달래기

[서울=뉴시스] 한은진 기자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측 지지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4.02.1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은진 기자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측 지지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4.02.1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세희 이승재 한은진 이태성 수습 기자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13일 본격적인 공천 면접에 돌입한 가운데 '친윤 공천 개입설'이 불거진 서울 강서을 지역을 두고 하루 종일 잡음이 일었다.

부적격 판정으로 공천 배제된 김성태 전 의원 측 지지자들은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시위를 벌였고,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박대수 의원은 '친윤 공천 개입설'을 부인했다.

박대수 의원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면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친윤 공천 개입' 주장에 대해 "어디에 누가 나오라고 해서 나오고,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절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는 "의정활동 하면서 박성민, 이철규 의원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의원들과 인간 관계가 다 좋다"며 "강서구청장 재보궐 선거에서 졌을 때 현장에서 선거운동을 하다보니 제가 그 쪽 공항 출신이고, 많이 보고 배워서 이건 아니다 싶어서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박성민 의원에게 강서을 출마를 추천받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도 "전혀 아니다. 어떻게 받느냐"고 거듭 부인했다.

면접에 앞서 당사 앞에서는 김성태 전 의원 측 지지자들의 시위도 있었다.

지지자들은 "강서의 이기는 공천은 오직 김성태 후보다", "민주주의 역행하는 공천농단 규탄한다", "드루킹 특검 단식 투쟁 공천 부적격 사유인가"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짜여진 각본을 시스템 공천이라고 우기면 차후 당을 위해 희생과 헌신을 할 사람은 없어진다"며 "김성태 한 명 잡기 위해 시스템 공천 운운은 가당치 않다"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김 전 의원 달래기에 나섰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김 전 의원에 대해 "누구와 다르게 진짜 단식을 한 분"이라고 치켜세우면서도 4·10 총선에서 후보로 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4.02.13.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4.02.13. 20hwan@newsis.com
그는 "이번 총선에서 사실상 보수정당 최초로 시스템 공천을 시작했다"며 "시스템 공천이라는 것은 공천 과정을 겪다 보면 예측하지 못한 경우가 생길 수 있다. 아쉽지만 탈락한 경우가 생길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한 위원장의 '컷오프 못박기' 발언에 대한 입장을 조만간 밝힐 계획이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한 위원장의 발언에 관한) 금명간 생각을 정리해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과 소통은 있었느냐는 질의에는 "그런 건 없었다. 공개적인 발언 아니었나"라며 "나도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힐 고민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당 공관위는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전 의원을 부적격 대상자로 판정하고 심사에서 원천 배제하기로 했다.

김 전 의원은 딸의 부정 채용을 청탁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돼 '자녀 입시 비리 연루자'로 부적격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김 전 의원은 일부 친윤 의원들이 의도적으로 자신을 공천 배제시켰다며 박성민·이철규 의원을 직접 거론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시스템 공천이라는 미명하에 다시 그 시스템마저도 표적 맞춤형 공천으로 설계했다. 누가 믿겠나"라며 "박성민 의원을 비롯한 소위 말하는 대통령 측근이라 자처하는 인사들이 이미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총선 구도 만들고 지역 공천까지 자신들이 설계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russa@newsis.com, gold@newsis.com, victory@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