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개혁신당, 다음 최고위서 공관위원장 선임 협의"

기사등록 2024/02/13 11:55:09

최종수정 2024/02/13 13:03:28

"정무적 감각, 각 정파서 신뢰하는 인물로 선정"

위성정당 비판…"정치 펌훼, 이기심에 개혁 안 이뤄져"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낙연,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2024.02.1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낙연,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2024.02.1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항섭 하지현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3일 "공천관리위원장 선임은 다음 최고위원회의 때 진전된 협의를 이룰 수 있도록 대화를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제1차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관위원장 인선에 대한 질문에 "최종 합의에 들어가지 않아, 관계 없이 좋은 분들을 각자 열거하면서 물색하는 분위기 였다"고 답변했다.

이어 "대체적으로 제가 낸 안은 정무적 감각이 있고, 각 정파간 의견을 조율할 수 있는, 각 정파에서 공통으로 신뢰하는 인물이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면서 "큰 이견이 없었고 그 안에서 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마평에 오른 인물들에 묻자 "최종 승낙이 있기 전까지 이름 열거하면서 제시하는 것은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이름도 언급됐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언급된 바 없다"면서 "그렇지만 아까 제가 말한 기준에는 부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위성정당에 대한 비판적 발언도 쏟아냈다. 그는 "양당이 위성정당 시나리오를 가동하면서 정치를 폄훼하고 있다"며 "제도를 아무리 좋게 바꿔도 각 정당이 이기심에 따라 운영하면 정치개혁은 이뤄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양당이 위성정당을 만들어도 더 이상 이득 볼 거 없다. 국민의 회초리를 맞는다는 인식이 되면 제대로 제도가 운영 될 것"이라며 "국민이 이번 기회로 비례위성정당 제도를 심판 해줬으면하는 것이 개혁신당의 기본적 입장"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judyha@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