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원욱·조응천 "개혁신당서 화성·남양주 출마…혁신·통합 만들겠다"

기사등록 2024/02/13 11:43:08

최종수정 2024/02/13 12:57:30

이·조 의원, 13일 개혁신당 입당…기존 지역구 출마 선언

"개혁신당 남양주·화성 벨트 구축해 지역구 동반 당선"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조응천, 이원욱 무소속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5대 핵심가치 발표' 및 '제3지대 통합을 위한 공천방안 제안'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4.02.06.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조응천, 이원욱 무소속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5대 핵심가치 발표' 및 '제3지대 통합을 위한 공천방안 제안'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4.02.06.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개혁신당 합당 결정을 내린 원칙과상식 이원욱·조응천 의원이 13일 오는 4·10 총선에서 개혁신당 후보로 기존 지역구인 경기 화성을·남양주갑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두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조응천은 남양주에서, 이원욱은 화성에서 개혁신당 후보로 이번 총선에 사즉생의 각오로 출마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늘 제3지대 빅텐트인 개혁신당에 입당한다"며 "오늘 개혁신당의 일원으로 제22대 총선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다"고 했다.

이들은 "대통령이 국정을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국민이 60%를 넘나드는데 민주당 지지율은 고작 30%대 초중반에 갇혀있고, 바로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해 모두 비판적인 그리고 거대 양당 모두를 심판해야 한다는 국민이 25%대를 꾸준히 기록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국민들, 하지만 그 심판의 도구로서 민주당을 신뢰할 수 없는 수많은 국민들이 제3지대를 갈망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3지대가 하나로 뭉쳐서 유권자들에게 확실한 새로운 선택지가 될 수 있어야 양당의 강고한 30% 지지율을 위협할 수 있다 믿었기에 빅텐트 외엔 방법이 없다고 믿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지자들은) 사분오열된 제3지대 정당들은 '통합하라' '혁신하라' 그리고, '나아가라'고 저희들에게 명령하셨다"며 "마침내 지난 2월 9일 통합신당 합당발표로 우리 두 의원에게 주어진 첫 번째 과제를 마무리했다. 제3지대가 개혁신당의 이름으로 하나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혁신당의 이름으로 원칙과상식을 출범시킬 당시의 마음으로 다시 돌아간다"며 "민에게 신뢰받는 쓸모있는 정당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길로 이제 한 걸음씩 내딛으려 한다"고 했다.

이들은 "거대 양당처럼 위성정당이 없는 개혁신당의 비례대표 후보를 한 명이라도 더 당선시키기 위해 각자 지역구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구까지 선한 기운을 널리 전하도록 최선을 다해 개혁신당 표를 모으겠다"며 "가능하다면 개혁신당의 남양주벨트, 화성벨트를 구축해 지역구 동반당선도 노리겠다"고 다짐했다.
 
또 "혐오정치를 끝내고 제3지대 정당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겠다"며 "지역구에서 혁신과 대안, 통합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원욱·조응천 "개혁신당서 화성·남양주 출마…혁신·통합 만들겠다"

기사등록 2024/02/13 11:43:08 최초수정 2024/02/13 12:57:30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