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우리 애 겁 많다" 눈물 흘린 김호중 모친…사칭이었다

기사등록 2024/07/11 07:27:59

최종수정 2024/07/11 07:39:32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4.05.31. hwang@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4.05.31.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음주 운전 및 뺑소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모친을 사칭한 여성이 현장에 등장해 혼란이 빚어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 최민혜 판사는 지난 10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김씨의 첫 재판을 진행했다.

이날 김호중씨를 보기 위해 수많은 팬들이 몰린 가운데, 법정 앞에서 자신이 김호중의 어머니라고 주장하는 한 여성이 나타났다.

이 여성은 한 매체와 직접 인터뷰까지 했다. 여성은 인터뷰를 하는 도중 눈물을 보이며 "우리 애(김호중)가 잘못한 거 맞다"면서도 "애가 겁이 많아서 그렇다. 너무 미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여성은 실제 김호중씨의 모친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첫 재판에는 김호중의 아버지만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인터뷰 기사는 현재 해당 언론사의 요청으로 삭제된 상태다.

김호중씨는 검은색 양복을 입고 다리를 절뚝거리며 법정에 출석했다.

이날 법정 안팎은 김호중씨의 팬들로 가득 찼으며 김호중씨가 입정하자 방청객들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팬들은 탄원서 수 백개를 재판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재판에서 김호중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사실에 대한 인정 또는 부인 등의 입장을 내지 않았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4.05.31.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4.05.31. [email protected]


한편 김호중씨는 지난 5월9일 밤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에 있는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고 직후 도주한 김씨 대신 김씨 매니저 장모(39)씨가 허위 자수하며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씨는 잠적했다가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해 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김호중의 음주운전 혐의는 검찰 기소 단계에서 빠졌다. 

검찰은 혈중알코올농도를 역추산하는 위드마크 공식으로는 사고 당시 김씨의 정확한 음주 수치를 특정하기 어렵다고 보고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서는 기소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우리 애 겁 많다" 눈물 흘린 김호중 모친…사칭이었다

기사등록 2024/07/11 07:27:59 최초수정 2024/07/11 07:39:32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