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최다니엘 "황정음과 바람, 옛남친에 맞았다" 루머 해명

기사등록 2024/06/20 07:57:47

최다니엘
최다니엘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배우 최다니엘이 그룹 '슈가' 출신 황정음과 루머를 해명했다.

최다니엘은 19일 MBC TV '라디오스타'에서 "지붕 뚫고 하이킥'(2009~2010)이 일주일 결방한 적 있다"며 "그때 결방하면 무슨 사태가 벌어진 걸로 생각하더라. 내가 황정음씨와 바람이 났다는 루머가 돌았다. 당시 남자친구(그룹 'SG워너비' 김용준)가 나를 때려 눈탱이, 밤탱이가 돼 일주일 못 나왔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사실 당시 신종플루가 유행이었다. 모이면 안 됐다"며 "그때 황정음씨와 윤시윤씨가 (신종플루에) 걸려서 촬영을 못했다. 계속 옮으니까 쉰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다니엘은 지붕 뚫고 하이킥이라며 "사랑을 많이 받아서 지금도 (유튜브) 조회수가 1000만이 넘는다. 요즘 시트콤이 잘 안 나오니까 예전 작품을 다시 보는 것 같다. 세대를 거듭하면서 지금 초등학생들도 다시 보더라. '삼촌 결혼해주세요'라는 DM도 온다"고 귀띔했다.

새드엔딩 논란도 언급했다. 극중 '이지훈'(최다니엘)과 '신세경'(신세경)이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뉘앙스를 풍기며 마무리했다. 최다니엘은 "엔딩은 나와 신세경씨 둘밖에 몰랐다. 감독님이 불러서 극본도 따로 줬다"며 "신세경씨와 서신애씨가 주인공이었고, 자매의 서울 상경기를 담았다. 세경씨가 말도 못 하고 움츠려 살던 설정이다 보니 (마지막 장면에서) 처음으로 자기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고 끝을 맺었다. 어쩌면 세경씨에게는 해피엔딩"이라고 짚었다. "작품주의적인 게 있었다"면서도 "음악없이 흑백으로 끝나 놀랐다. 마지막회니까 시청자들도 당황했을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최다니엘 "황정음과 바람, 옛남친에 맞았다" 루머 해명

기사등록 2024/06/20 07:57:47 최초수정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