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농구 전설' 박찬숙 "사업 부도에 극단 선택까지 생각"

기사등록 2024/06/14 00:00:00

[서울=뉴시스] 박찬숙.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2024.06.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찬숙.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2024.06.1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농구선수 출신 박찬숙(65)이 사업 부도로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박찬숙과 딸인 배우 서효명(38)이 출연했다.

박찬숙은 혼자 어려움을 감내해야만 했던 사업 실패와 파산 당시를 회상했다. 동업으로 시작했던 사업이 부도가 났고 그 빚을 혼자 떠안게 되며 법원 출두와 빚 독촉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박찬숙은 "학교에서 농구 코치로 활동 중이었다. 그때 친척 소개로 사람을 소개받았다"고 말했다.

"그 친구가 같이 사업을 하자고 했다. 이미 1차 부도가 났다"며 지인이 사업 재개를 위해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박찬숙은 본인이 그 지인의 사업에 투자를 했다고 밝혔다. "나중에는 부모님 집까지 담보로 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찬숙은 자녀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밝히지 않고 홀로 감당했다고 고백했다.

아울러 박찬숙은 "제가 생각하는 법원은 굉장히 잘못을 많이 해서 하는 사람만 가는 곳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나는 잘못한 게 없는데 하면서 너무 힘들었다. 운동했던 다리인데, 너무 떨렸다. 거기(법원)까지 가는데 다리가 천근만근이더라"고 떠올렸다.

[서울=뉴시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박찬숙과 딸인 배우 서효명이 출연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2024.06.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박찬숙과 딸인 배우 서효명이 출연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2024.06.1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박찬숙은 "자는 것도 두렵고, 자고 일어나서 눈을 딱 떴을때 너무 두렵고 무섭더라. 어느날 일어나서 아침에 딱 눈을 떴는데, 앞에 벽이 있는 느낌이었다. 아, 이래서 죽는 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 생각은 한 번 했다. 너무 무섭더라"고 덧붙였다. "숨이 막혔다. 이러면서 생각한 게 자식이었다. 아들, 딸이 있는데 내가 무슨 짓이야 라고 생각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박찬숙은 자녀들 생각에 바로 털고 일어났다고 밝혔다. "다시 힘을 내서 걸어갔던 것 같다"고 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돈도 돈이지만, 국민들 영웅이다. 그 영광을 아무나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런 분이 돈을 빌려주고 나서 협박을 받는 위치에 섰으니 더 고통스러웠을 것"이라며 박찬숙을 위로했다.

한편 박찬숙은 1970∼80년대 한국 여자농구를 대표하는 센터로 활약했다. 장신(190㎝) 센터로 한 시대를 이끌며 1984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는 데 크게 공헌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농구 전설' 박찬숙 "사업 부도에 극단 선택까지 생각"

기사등록 2024/06/14 00:00:00 최초수정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