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저거 먹고싶어" 드러눕는 '금쪽이'…사줘도 괜찮을까요?[식약처가 간다]

기사등록 2024/05/06 10:01:00

최종수정 2024/05/06 14:01:02

간식, 성장기 영양보충·정서적 안정 등으로 필요

적당히 먹고 농축된 당질 식품 피하기 등 중요

식재료 위생관리 준수하고 신선 재료 사용해야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지난 2022년 12월 13일 오후 서울 시내 노점상에서 상인이 호떡을 만들고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2022.12.13.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지난 2022년 12월 13일 오후 서울 시내 노점상에서 상인이 호떡을 만들고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2022.12.13.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서울에 사는 A씨는 어린이날이면 놀이공원을 찾는다. 즐겁게 나온 나들이지만 입장까지 여간 곤욕이 아니다. 길게 늘어선 노점에서 파는 간식을 조르는 어린 자녀를 달래야 하기 때문이다. 집에서 싸 온 도시락을 제쳐두고 간식부터 사달라는 아이의 성화에 지갑을 열긴 하지만 여간 찜찜한 것이 아니다. A씨는 "위생 관리는 제대로 됐는지, 과도하게 달거나 짜지는 않은지 걱정이다"라며 "밥은 안 먹고 간식만 먹으려는 아이 때문에 걱정"이라고 말했다.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나라는  A씨의 걱정과 달리 어린이에게 간식이 필요한 이유로 ▲성장기에 필요한 영양보충 ▲기분전환·정서적 안정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성장기 어린이들은 단위체중당 영양소 필요량이 높지만 실제로는 소화흡수 기능이 완전하지 않으므로 하루 3끼의 식사만으로는 필요한 영양을 충분히 섭취하기가 어렵다. 이를 고려해 식사와 식사 사이에 영양적인 간식을 섭취하여 부족한 영양소를 보충해야 한다.

또 어린이의 간식은 하루 3끼 식사로 부족한 영양을 보충하는 외에 간식을 먹으며 기분전환, 정서적인 안정을 얻을 수 있는 효과를 준다는 점에서도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런 효과를 제대로 얻기 위해서는 똑똑한 간식 섭취법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어린이 간식은 ▲정해진 시간에 먹기 ▲되도록이면 우유를 곁들여 마시기 ▲너무 많이 먹지 않기 ▲자주 먹지 않기 ▲농축된 당질 식품은 피하기 ▲불량식품은 먹지 않기 ▲먹은 다음에는 반드시 양치질 하기 등을 지키는 것이 좋다.

길거리나 학교 주변에서 간식을 사먹을 때도 안전한 식품을 선택한다. 식약처는 "학교 주변 200m 범위 내 식품판매업소는 ‘어린이 식품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식약처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하고 있다"며 "이들 업소 중 특히 위생적인 시설을 갖추고 고열량·저영양 식품이 아닌 식품만 판매하는 곳을 '어린이 기호식품 우수판매업소'로 지정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간식 구매 시 장남감 등 미끼상품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 식약처는 "어린이의 상품 구매를 부추기기 위해 어린이 기호식품 중에 장난감, 게임머니 등 미끼상품을 같이 넣어 판매하는 경우가 있다"며 "어린이가 미끼상품에 현혹되지 않고 제품의 품질 등을 확인하고 구매하는 습관을 기르도록 지도한다"고 말했다.

A씨의 자녀처럼 어린이날을 비롯 길거리에서 간식을 사먹는 경우가 많다. 식약처는 이때도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를 소개했다. 이때는 어묵 판매점의 경우 간장통은 뚜껑이 있는 용기에 보관하고, 사용하는 개인별로 별도의 용기(종이컵 등)에 덜어먹을 수 있도록 관리하는 업소를 선택한다.

김밥, 샌드위치, 햄버거와 같은 식품은 위생장갑 착용 후 조리해야 하며 4시간 내 소비가능한 양만큼 만 조리하고 뚜껑이 있는 위생용기에 보관하며 가능한 냉장(아이스박스) 보관하는 업소가 바람직하다. 순대는 뚜껑을 닫아둬 외부공기에 오염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곳이 좋다.

주스를 만들기 위해 믹스기 사용 후에는 주기적으로 세척해 찌꺼기를 제거하고, 튀김용 기름은 재활용된 기름을 사용하지 않는 곳을 찾는다. 또 칼, 도마, 행주, 컵 등 조리 기구는 사용 후 반드시 세척·소독하는 업체를 택한다.

아울러 개인위생 관리도 중요한데 위생복, 위생모자를 착용하는 곳을 방문한다. 판매대 주변은 항상 깨끗하게 유지하며, 뚜껑이 있는 쓰레기통을 사용하고 쓰레기를 주기적으로 수거하며 관리하는 곳이 바람직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저거 먹고싶어" 드러눕는 '금쪽이'…사줘도 괜찮을까요?[식약처가 간다]

기사등록 2024/05/06 10:01:00 최초수정 2024/05/06 14:01:02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