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비명계 연쇄 탈당에 "'이재명당' 향한 야욕이 만든 비극"

기사등록 2024/03/03 17:35:44

최종수정 2024/03/03 17:41:29

"민주 지켰던 분들을 0점 의원이라 비웃어"

"이, 오로지 내 사람만 하겠단 뜻 분명히해"

향후 거취엔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있어"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21.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2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조성하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된 '친문' 핵심 홍영표 의원은 3일 민주당 의원들의 연쇄 탈당을 두고 "이들을 마지막까지 밀어낸 것은 '이재명당'을 향한 야욕이 만든 비극"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영주 국회부의장님 등 여러 동료의원들 소식에 마음이 좋지 않다"며 "오랜 기간 당을 괴롭혔던 도덕성 논란과 사법리스크, 극렬 지지자들의 공격에도, '그럼에도' 민주당을 지키던 분들"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자정의 노력을 벌였던 이들을 쳐내면서 '0점 받은 의원'이 있다고 비웃고, '탈당은 자유'라며 오로지 내 사람만 함께 하겠단 뜻을 분명히 세우고 있다"면서 "민주당으로 남고자 했던 이들이 '헤어질 결심'을 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이 대표는 탈당 후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김 부의장과 관련해, 김 부의장이 '채용비리'로 윤리 항목이 0점 처리가 됐다고 언급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향후 거취에 대해 "지금 많은 분들과 소통하고 있다"면서 "억울하고, 분노하고, 아쉬워하는 분들과 마음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더 이상 '그럼에도'라는 선택은 하지 않을 생각"이라면서 "마침내 일어설 시간이 다가온다"며 글을 맺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