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장도 "전공의들, 이제 병원으로 돌아올 때"

기사등록 2024/02/29 17:14:38

최종수정 2024/02/29 18:49:29

전날 서울대병원 이어 병원장이 메시지 전달

병원장들 "병원 시스템·수련 환경 개선" 약속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정부가 통보한 전공의 복귀 기한인 29일 부산 모 대학병원의 일부 입원병동이 비어 있다. 2024.02.29.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정부가 통보한 전공의 복귀 기한인 29일 부산 모 대학병원의 일부 입원병동이 비어 있다. 2024.02.29.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전공의 의료 현장 이탈이 장기화된 가운데 세브란스병원장이 병원으로 복귀를 호소했다. 병원장이 전공의들에게 복귀를 호소한 것은 전날 서울대병원에 이어 두번째다.

29일 의료계에 따르면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과 송영구 강남세브란스병원장, 김은경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소속 전공의 전원에 '세브란스병원 전공의 여러분께' 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발송했다.

세브란스병원장들은 "최근 의료제 사태로 여러분이 느끼고 있는 어려움은 어느 때보다 크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민 건강과 생명을 위해 의료현장을 지켜온 여러분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나라 의료의 미래와 환자의 땅을 위한 여러분의 오랜 노력과 헌신이 무너지지 않기를 바란다" 말했다.

많은 환자들이 전공의를 기다린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들은 "전공의 여러분, 이제 병원으로 돌아오셔야 할 때입니다. 여러분의 메시지는 국민에게 충분히 전달됐다고 생각한다" 며 "중증 응급을 포함한 많은 환자 지금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으며,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키며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함께 노력하자" 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병원장들은 "저희 병원장들은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위해 병원 시스템을 변화시킬 것이며, 전공의 여러분의 수련환경이 너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 며 "선배로서 미안함을 전하며, 함께 협력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자" 고 밝혔다.

앞서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송정한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 이재협 서울시보라매병원장도 전날 소속 전공의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복귀를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