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저커버그에 "삼성, 메타 TSMC 의존 수준 안정화할 수 있어"(종합)

기사등록 2024/02/29 12:27:39

최종수정 2024/02/29 13:31:37

윤-저커버그와 대통령실서 30분간 회동

AI 기술 위한 메모리 반도체 협력 당부

메타, TSMC 의존 우려…윤, 삼성 지원 약속

"메타 상상·설계 한국이 적극 지원할 준비"

"가짜뉴스, 자유민주주의 위협…각별한 관심"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2.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2.29.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김승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오전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점유율 2위인 삼성전자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메타의 TSMC 반도체 의존도 문제를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약 30분간 저커버그 CEO와 만났다. 메모리 반도체와 반도체 파운드리 분야의 협력은 이날 자리의 주된 의제였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저커버그 CEO에 "최근 AI(인공지능) 기술이 데이터 센터,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분야로 적용이 확대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AI 경쟁이 본격화되고, 특히 글로벌 빅테크를 중심으로 AI 반도체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AI 시스템에 필수적인 메모리(반도체 부분)에서 한국 기업이 세계 1·2위를 차지하는 등 세계 최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이야기하면서 한국 기업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고 한다.

저커버그 CEO는 파운드리 분야에서 메타가 대만의 반도체 기업인 TSMC에 너무 많은 부분을 의존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고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저커버그 CEO는) 현재와 같이 취약성이 높은, 휘발성이 높은 시기에 대만 TSMC에 의존하는 것에 대한 이슈를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삼성이 파운드리 거대 기업으로 글로벌 경제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에 삼성과의 협력은 (TSMC 의존도와 관련된) 중요한 포인트가 될수있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삼성전자의 AI 반도체, 시스템 반도체 부문에서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이미 삼성전자가 투자할 수 있는 부분에 정부의 지원들이 이뤄지고 있다"고 화답하며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메타가 상상하고 설계한 것을 한국 산업이 적극적으로 지원한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미 양국 정부가 구축한 공급망 협력 체계를 언급하며 윤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정부 차원에서 양국 기업간 협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성 실장은 "윤 대통령은 전 세계 소비자로부터 높은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는 스마트가전, 웨어러블 디바이스, 스마트카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는 대한민국이야말로 메타의 AI가 적용될 수 있는 훌륭한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메타버스' 환경에 대해서도 "생태계 조성을 위해 R&D 인재양성 등 메타와의 협력을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윤 대통령은 메타의 확장현실(XR) 헤드셋 '퀘스트3'을 거론하며 "하드웨어 제조 부분에 강점이 있는 한국기업과 협력한다면 큰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성태윤 정책실장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 접견 관련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2.29.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성태윤 정책실장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 접견 관련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2.29. [email protected]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메타가 상상하고 설계한 것을 한국 산업이 적극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메타가 구축 중인 '개방형 혁신생태계' 조성에 동의하며 "한국 기업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빅테크 기업과 각국 정부들이 함께 연대해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최근 불거진 AI를 악용한 가짜뉴스와 허위선동, 조작의 문제점을 이야기했다.

윤 대통령은 이는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올해는 전 세계 여러국 가에서 선거가 있는만큼, 메타와 같은 빅테크 플랫폼기업들이 가짜뉴스와 각종 기만 행위들을 신속하게 모니터링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저커버그 CEO는 "메타의 경우에 선거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예를 들면 워터마크나 레이블을 통해 해당 영상이 AI 등에 의해서 생성된 것인지 등을 정보를 제공해 투명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대책을 내놨다.

또 "한국의 선거관리위원회를 포함해 다른 나라 정부들과 이러한 가짜영상, 가짜정보가 유포되는 것을 제어하기 위해 정부간의 협업이 광범위하게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