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민주, '라임로비' 이수진 이어 기동민도 경선 가닥…형평성 논란 커질 듯

기사등록 2024/02/23 20:04:24

최종수정 2024/02/23 21:35:45

공관위, '1차 컷오프' 발표 직전까지 고심했지만…'기동민 보류' 결정

'라임 의혹' 비례 이수진은 경선행 확정…공천 심사 일관성 고려한 듯

'라임 금품수수 의혹'으로 재판 중인 기동민·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재판매 및 DB 금지
'라임 금품수수 의혹'으로 재판 중인 기동민·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기동민 의원을 컷오프(공천 배제)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가닥 잡았다. 이수진(비례) 의원이 경선을 확정지은 데 이어 '라임 금품수수 의혹'으로 컷오프 검토됐던 현역 전원이 기사회생하는 기류다.

뇌물 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 중인 노웅래 의원이 컷오프 결정에 반발하는 상황에서 공천 형평성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23일 뉴시스 취재를 종합하면, 민주당 지도부는 알선수재·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기 의원에게 경선 기회를 주는 방안을 유력 검토하고 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1차 현역 컷오프 명단 발표 직전까지 기 의원을 명단에 넣을지 고심하다가 최종적으로 기 의원에 대해 '컷오프 보류' 결정을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공관위는 기 의원을 제외한 김민철·노웅래·양기대·이수진(동작) 의원 지역구에 대해서만 전략 선거구 지정을 요청했다.

공관위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기 의원은 (다른 컷오프 대상자들과) 경우가 다르다고 보고 있다"며 "기 의원이 경선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기 의원에 대한 논의 기류가 달라진 데는 강성 친명인 이수진(비례) 의원과 비명계 윤영찬 의원 간 경선 문제가 맞물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이날 경선을 먼저 확정지었다. 이 의원은 경기 성남중원에서 지역구 현역 윤 의원과 2인 경선을 치르게 됐다. 이 의원은 기 의원과 함께 라임 로비 의혹에 연루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 중이다.

이 의원이 컷오프를 피해가는 상황에서 그와 같은 혐의를 받는 기 의원을 컷오프할 명분이 없다는 주장이 공관위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이 의원을 살리려다 보니 기 의원까지 덩달아 살아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비명계 의원 지역구에서 무리하게 경선을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공천 심사가 꼬였다는 설명이다.

기 의원 경선행이 확정되면 공천 심사를 둘러싼 형평성 논란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금품수수 의혹으로 컷오프된 노 의원 사례와 비교해 공천 심사기준에 일관성이 없다는 비판이 불가피해 보인다. 노 의원은 공관위 결정에 반발해 단식 농성 중이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노 의원을 만나 "금품수수 문제에 대해선 사실이기에 개인적으로는 많이 억울하실 수 있으나 당이 엄중하게 다룰 수밖에 없음을 이해해달라"며 컷오프 결정을 수용해달란 취지로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