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리폴리'·'위 아래'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숨진 채 발견(종합)

기사등록 2024/02/23 18:23:37

[서울=뉴시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사진 = 뉴시스 DB) 2024.02.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사진 = 뉴시스 DB) 2024.02.2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프로듀서 겸 작곡가 신사동호랭이(41·이호양)가 사망했다.

23일 소속사 티알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경찰 등에 따르면, 신사동호랭이는 이날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지인이 연락이 닿지 않아 찾아갔다가 119 등에 신고했으나 숨을 거뒀다.

경북 포항 출신인 신사동호랭이는 아이돌 가수를 꿈꿨다. 2005년 더 자두의 '남과 여'를 작곡하면서 작곡가로 데뷔했다. 예명은 자신의 게임 아이디에서 따왔다.

비스트 '픽션', 포미닛 '핫이슈' 티아라 '롤리폴리', 에이핑크 '노노노', 이엑스아이디(EXID) '위아래', 모모랜드 '뿜뿜' 등 히트곡을 다수 만들었다. 한 때 저작권료 수입 최상위 명단에 들었다. 2013년 제5회 멜론뮤직어워드 송라이터상을 받았다.

EXID는 신사동호랭이가 제작한 팀이다. 이 팀을 제작하면서 바나나컬쳐(전신 AB엔터테인먼트)를 운영했다. 17억원의 빚이 있던 2018년 일반회생절차를 신청하기도 했다.

몇년 전부터 티알엔터테인먼트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았다. 2021년 데뷔한 걸그룹 '트라이비'를 프로듀싱했다. 이 팀은 최근 네 번째 싱글 '다이아몬드'를 발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