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정화조 모기 유충 박멸' 구제제 2만5000개 투입

기사등록 2024/02/13 16:10:47

정화조 청소 후 유충구제제 투입해 방제작업

[서울=뉴시스]구로구청 전경.
[서울=뉴시스]구로구청 전경.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구로구는 정화조에서 발생하는 모기를 차단하기 위해 정화조 청소 후 유충구제제 2만5000개를 투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정화조는 비교적 기온이 높아 추위를 피하는 모기 유충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다. 특히 도시 모기인 '빨간집모기류'의 대표적인 서식처로 알려져 있다.

이에 구는 방제를 담당하는 보건소와 정화조 관리 부서, 청소 대행업체 간 협업 체계를 통해 정화조 내부 청소 작업 후 모기 유충을 구제하는 약품을 투여하고 있다.

지난해 유충구제제 5000개를 투여한 데 이어 올해는 관내 정화조 2만743곳에 총 2만5000개의 유충구제제를 투여한다.

구는 모기 유충 서식지 조사를 강화하고 펌프장 등 실내 집수정과 노인정, 어린이집 등 방역 취약 시설에 직접 방문해 추가 유충구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제한된 공간에서 한 번에 많은 모기 유충을 박멸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효율적인 방제 작업"이라며 "선제적 방역을 통해 감염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구민의 건강을 보호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