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물러줘"…방탄소년단 '봄날', 멜론 '일간차트' 7년간 붙박이

기사등록 2024/02/13 15:31:39

2017년 2월13일 공개

2024년 2월12일까지 "단 하루도 빠짐 없이 순위권"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YOU NEVER WALK ALONE' 티저.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YOU NEVER WALK ALONE' 티저.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2024.02.1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글로벌 슈퍼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봄날'이 7년 간 계속되고 있다.

13일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앨범 '윙스(WINGS) 외전: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LK ALONE)'의 타이틀곡 '봄날'은 만 7년 동안 단 하루도 빠짐 없이 국내 최대 음원 플랫폼 멜론 일간 차트 순위권에 올랐다.

2017년 2월13일 음원이 발표된 이래 무려 7년 연속 차트 붙박이다. 멜론 일간 차트는 서비스 이용량 가운데 음원 다운로드 60%, 스트리밍 40%를 반영해 순위를 매긴다. 빅히트 뮤직은 "작년 한 해 동안 발매된 앨범 수가 60만 개를 웃도는 점을 고려하면 공개된 지 7년이 지난 '봄날'의 꾸준한 인기가 경이롭다"고 자평했다.

또한 '봄날'은 이날 오전 4시 기준 멜론에서 9억 6930만 회 재생돼 이 사이트 내 스트리밍 1위곡 기록 역시 매분 매초 갈아치우고 있다. 멜론은 음원 누적 합산 스트리밍 10억 회를 달성한 아티스트에게 '빌리언스 브론즈 클럽' 배지를 부여하는데, 방탄소년단은 '봄날' 노래 하나로 이 조건을 가뿐히 충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3년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학교 3부작', '화양연화' 시리즈를 통해 동시대 청춘의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평을 들었다. 2016년 정규 2집 '윙스(WINGS)'로 성장 서사를 완성했다. 이듬해 내놓은 '윙스 외전: 유 네버 워크 얼론'은 이 시대 아픈 청춘들에게 건네는 위로와 희망이었다고 빅히트 뮤직은 강조했다.

특히 '봄날'의 노랫말엔 방탄소년단 래퍼 라인 RM·슈가의 개인적인 경험담을 녹였다. "얼마나 기다려야/ 또 몇밤을 더 새워야/ 널 보게 될까/ 만나게 될까"(1절)라는 자문에 "조금만 기다리면/ 며칠 밤만 더 새우면/ 만나러 갈게/ 데리러 갈게"(2절)라는 다짐, 추운 겨울 끝을 지나 다시 돌아올 봄날을 고대하며 내뱉는 "머물러줘"라는 부탁의 말이 많은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는 것이 빅히트 뮤직의 해석이다.

'봄날'은 방탄소년단이 처음 선보인 감성 타이틀곡이기도 했다. 이들은 앞서 '노 모어 드림(No More Dream)', '불타오르네 (FIRE)', '피 땀 눈물' 등 강렬한 퍼포먼스가 특징인 노래를 앨범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인 '봄날'은 기존 타이틀곡과 상반된 서정적인 선율의 분위기로 팬들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

RM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우리와 대중은 동시대성을 공유하고 있다. 지금 당장 우리 안에 있고, 옆에 있는 이야기들을 어떤 주제로든 꺼내야한다고 생각한다. 한국 사람들 사이에서 오래 가고 싶은 노래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