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금융사 해외부동산 점검 강화…공실률 등 핀셋 관리

기사등록 2024/02/13 10:42:56

LTV·펀드만기 등 점검해 데이터베이스 구축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2020.01.16.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2020.01.16.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금융감독원이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부동산 대체투자에 대한 점검을 강화한다. 해외부동산 시장 위축으로 금융사들의 손실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올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금융사들이 투자한 해외부동산에 대한 공실률, 펀드만기 등을 세부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13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국내 금융사들이 투자한 해외부동산과 관련해 공실률, 취득날짜 등 임대현황과 담보인정비율(LTV), 펀드 만기 세부 내역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금감원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액 등 금융사의 대출 현황을 중심으로 관리해 왔으나, 앞으로는 사업장별로 건건이 관리해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해 부동산 사업장별 DB도 구축할 예정이다.

국내 금융사들은 해외부동산 투자 관련 특수목적법인(SPC)의 지분을 사거나 대출해 주는 방식으로 참여하고 있다. 문제는 대출을 내줄 때 담보로 잡았던 해외 부동산이 저조한 공실률로 가치가 하락해 투자 손실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특히 LTV가 높을수록 후순위 투자자는 원금 회수가 어려워질 수 있다.

실제로 금융당국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선진국의 재택근무 정착과 고금리 지속 등으로 해외 부동산 시장 위축이 장기화할 경우 국내 금융사의 손실이 확대될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국내 금융사가 해외 부동산에 투자한 규모가 금융권 총자산 대비 0.8%에 불과하고 금융사의 양호한 자본비율 등 손실흡수 능력을 고려하면, 해외 부동산 투자 손실이 국내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투자 손실과 관련해 금융사들의 과실이 없는지 검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올해 업무계획을 통해 "해외 부동산펀드의 부실 등 점검 시, 운영 전 과정에 대한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주관사·운용사·판매사에 대한 연계 검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