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비규환' 이태원, 사고현장 구급차 옆에서 춤추며 '떼창'

기사등록 2022/10/30 04:41:02

최종수정 2022/10/30 04:43:44

구급차 근처에서 단체로 춤추며 '떼창'

시민들 "정신 나간 것 같다…정상인가"

오전 4시 기준 146명 사망 150명 부상

[서울=뉴시스] 전재훈 기자 =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헤밀톤호텔 인근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일부 시민들이 구조 현장에서 노래를 부르며 춤추는 영상이 공개돼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SNS 캡쳐) 2022.10.30.
[서울=뉴시스] 전재훈 기자 =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헤밀톤호텔 인근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일부 시민들이 구조 현장에서 노래를 부르며 춤추는 영상이 공개돼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SNS 캡쳐) 2022.10.30.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지난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일부 시민들이 구조 현장에서 노래를 부르며 춤추는 영상이 공개돼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30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다수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태원 압사 사고 현장 근처에서 춤추며 노래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을 보면 구급차 근처에서 시민들이 휴대폰을 들고 제자리에서 뛰며 '떼창'을 하면서 춤을 추고 있다.

이를 목격했다는 한 시민은 "상황 파악이 안 돼서 그런 것 같은데, 다들 정신이 나간 것 같다"며 "비극 이후에 또 다른 비극"이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지옥이 따로 없다", "현장에 있던 분들 무사했으면 좋겠다", "노래를 틀고 춤을 추는 것이 정상인가" 등의 댓글을 적었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15분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해밀톤호텔 옆 골목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4시 기준 146명이 사망하고, 15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부상자 중 101명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현장에서 사망한 45명은 서울 원효로 다목적 실내체육관으로 이송됐다. 사망자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현장에는 소방장비 144대, 대원 1701명이 출동해 구조 조치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사망자의 신원을 파악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이태원에는 10만명 이상의 인파가 몰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