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명물 홍매 후계목, 장흥 고씨 의열공 종중으로

기사등록 2024/04/04 17:27:43

최종수정 2024/04/05 08:45:38

6일 월봉 고부천 선생 유장비터에 식재

[광주=뉴시스] 전남대 민주마루 앞 홍매. (사진 = 전남대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전남대 민주마루 앞 홍매. (사진 = 전남대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호남 5매이자 대학의 명물인 전남대학교 홍매가 고향의 품을 찾아간다.

4일 전남대에 따르면 홍매를 기증해준 데 대한 감사의 뜻으로, 후계목 1그루를 고 고재천 교수와 장흥고씨 의열공 종중에 역(逆) 기증하기로 했다.

이 후계목은 높이와 폭이 각각 5m로 풍성한 수형을 자랑한다. 오는 6일 담양군 창평면 유천리 월봉 고부천 선생 유장비터에 심어진다.

앞서 전남대는 다섯 주의 후계목을 어렵게 번식시켜 지난해 여수캠퍼스와 화순캠퍼스에 각각 1주씩 심는가 하면 2019년에는 청매실대목에 접목, 키운 후계목 75주를 지역민에게 분양하는 등 전남대 홍매의 형질을 유지, 발전시키면서 지역민과 전국의 탐매객이 보다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나눔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남대 홍매는 조선시대 의병장 고경명 장군의 손자이자 고인후 의병장의 아들인 월봉 고부천 선생이 1621년(조선 광해 13년) 명나라에 특사로 갔을 때 희종 황제에게 받은 홍매 한 그루를 담양군 창평면 유천리에 심고, 대명매(大明梅)라 부르면서 유래했다.

이후 월봉 선생의 11세손인 전남대 고재천 교수가 1918년 이 나무로부터 분주에 성공해 후계목을 키워오다 1952년 전남대 농과대학에 기증했다. 이 분주목은 1972년 전남대 대강당(현 민주마루) 앞으로 옮겨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