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소방관들도 촉구…"근속 승진 단축, 당장 시행하라"

기사등록 2024/04/04 16:54:55

"정부, 근속승진 배제…말로만 처우개선"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 제주소방지부가 4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처우 개선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4.04.04. oyj4343@newsis.com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 제주소방지부가 4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처우 개선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4.04.04. [email protected]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제주 지역 소방공무원들이 정부의 근속 승진 단축 대상에서 소방공무원이 제외된 것에 반발해 처우 개선을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 제주소방지부는 4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방공무원 근속 승진을 배제하고 말로만 처우 개선하는 정부는 약속을 지켜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월 문경 화재 현장에서 발생한 소방관 순직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2월26일 여의도에서 7만 소방관 총궐기대회를 열고 소방관 안전과 처우를 개선할 것을 외쳤다"며 "정부는 적극 개선할 것임을 발표했고 여당은 소방관의 처우를 개선하겠다는 현수막까지 전국에 달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달 26일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는 '공무원 업무집중 여건 조성방안'을 발표했다"며 "재난·안전 분야에 근무한 공무원은 승진 임용 배수 범위 제한을 면제하고 근속 승진 기간을 1년 단축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조치에서 소방공무원과 경찰공무원은 배제됐다. 누가 듣더라도 말도 안 되는 조치"라며 "화재를 비롯한 재난 현장에서 생명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는 소방공무원은 재난·안전 분야가 아니라는 말인가. 밤낮으로 노력하는 특정직 공무원에 대한 명백한 무시"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정부 발표를 보면 그 약속은 순전히 말 뿐이었던 거짓임이 여실히 드러났다"면서 "소방공무원은 다른 공무원보다 한 계급 더 많으며 이로 인한 승진적체도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소방공무원들의 처우를 개선할 의지가 있다면 근속승진 기간을 단축하는 조치를 당장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