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미 태평양육군사령관에 보국훈장 통일장 수여

기사등록 2024/04/04 14:39:17

4일 국방부서 서훈식 개최

한미동맹 발전·한반도 평화유지 기여

[서울=뉴시스] 신원식 국방부장관이 4일 오전, 우리 정부를 대표해 미 태평양육군사령관 찰스 플린(Charles A. Flynn) 대장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하고,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원식 국방부장관이 4일 오전, 우리 정부를 대표해 미 태평양육군사령관 찰스 플린(Charles A. Flynn) 대장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하고,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신원식 국방부장관은 4일 오전, 우리 정부를 대표해 미 태평양육군사령관 찰스 플린(Charles A. Flynn) 대장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했다.

국방부에서 개최된 이번 서훈식에는 합참의장 김명수 대장, 연합사부사령관 강신철 대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플린 대장의 수훈을 축하했다.

플린 장군은 미 태평양육군사령관으로서 굳건한 한미동맹 발전과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안정 유지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재임기간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속에서도 한미 연합군이 최고의 준비태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플린 장군은 지난해 최대 규모 연합훈련 시행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한미 연합군의 연합작전수행능력 향상과 상호운용성 증진에도 기여했다. 또한, 역내 육군참모총장급 회의 개최를 적극 추진함으로써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고위급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신 장관은 플린 장군이 앞으로도 한미동맹의 든든한 지지자로서 지속 성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플린 장군은 보국훈장을 수여해 준 대한민국 정부에 특별한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지속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