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접경지역서 응급실까지 1시간53분 걸려, 60대 사망

기사등록 2024/04/04 12:50:01

골든타임 놓쳐…"응급환자 이송체계 개선해야"

"행정선 내 응급의료 장비 비치하는 방안 검토"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북한 접경지인 인천 볼음도에서 60대 남성이 골든타임을 놓쳐 숨졌다. 해당 지역은 민간인통제구역으로 헬기가 출동이 제한돼 유족 측은 응급환자 이송 체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4일 강화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전 8시50분께 강화군 서도면 볼음도에서 고혈압 등 지병을 앓던 60대 A씨가 어지럼증을 느껴 볼음보건지소 공중보건의의 진료를 받았다.

공중보건의는 A씨의 상태를 살피고, 병원 이송을 결정했다. 이후 A씨는 오전 9시10분께 행정선을 이용해 강화도 석모도로 나와 119구급대에 의해 경기 김포시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오전 10시43분께 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A씨는 같은 날 오후 11시께 끝내 숨졌다. A씨가 어지러움을 느끼고 볼음도에서 병원으로 옮겨지기까지 1시간53분이 걸렸다.

볼음도는 민통선 내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돼 있어 닥터헬기 등의 출동이 제한된다.

당초 강화군에서 닥터헬기 착륙장으로 지정된 곳은 15개소였다. 그러나 지난 2011년 볼음도를 비롯한 7개소가 비행금지구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A씨 유족은 강화군에 응급환자 이송 체계를 개선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화군은 비행금지구역 완화를 위해 군 당국과 협의에 나설 방침이다.

강화군 관계자는 "응급환자 이송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행정선 내에 응급의료 장비를 비치할 수 있도록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