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마포 0.13%·용산 0.06%↑

기사등록 2024/04/04 14:00:00

한국부동산원 4월1주 아파트가격 동향 공개

마포·용산·송파·성북…주요 단지 위주로 상승

"급매 소진 후 희망가 유지해도 매수문의↑"

[서울=뉴시스]이연희 기자 =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이 지난주보다 커지며 2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주로 마포, 용산, 송파, 성북 등 인기 지역의 주요 단지 중심으로 매수 문의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4월 첫 주(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3% 하락했다. 수도권(-0.03%→-0.01%), 지방(-0.05%→-0.04%)은 낙폭이 줄었으며 서울(0.01%→0.02%)은 상승 폭이 확대했다. 서울은 지난주 18주 만에 보합에서 0.01% 상승으로 전환된 바 있다.

서울 강북권에서는 마포구(0.13%)가 염리·대흥동 대단지 위주로, 용산구(0.06%)는 이촌동 주요단지 위주로 매수문의가 늘었다. 성북구(0.05%)는 역세권 선호지역의 중소형 규모 위주로 상승 양상을 보였다.

강남권에서는 송파구(0.05%)는 잠실·장지·오금동 위주로, 서초구(0.04%)는 잠원·방배동 주요단지 위주로, 양천구(0.04%)는 신월·목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반면 도봉구(-0.05%), 노원구(-0.02%)는 관망세가 지속되고 금천구(-0.03%), 관악구(-0.02%)는 거래가 한산한 상황이 지속되며 여전히 하락세를 보였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지역·단지별로 상승·하락이 혼재돼 나타나는 가운데 선호지역 중심으로 추가 하락 우려가 일부 해소되고, 급매 소진 후 매도희망가 유지에도 불구하고 매수문의가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며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경기도의 경우 화성시(0.11%)는 교통호재 있는 오산·영천동 위주로, 용인 처인구(0.10%)는 고림동·이동읍 위주로, 수원 영통구(0.07%)는 상대적 정주여건 양호한 영통·원천동 위주로 상승했다. 양주시(-0.21%)는 고암·덕정동 구축 위주로, 안양 동안구(-0.18%)는 평촌·관양동 위주로, 성남 중원구(-0.16%)는 금광·상대원동 위주로 매물 적체되며 하락했다.

인천은 연수구(0.01%)가 동춘·송도동 대단지 위주로, 남동구(0.01%)는 정주여건 양호한 간석·서창동 위주로 상승하며 하락에서 보합으로 전환됐다. 동구(-0.04%)는 만석동 준신축 위주로, 부평구(-0.01%)는 산곡·부평동 구축 위주로 하락 양상을 보였다.

전국의 전셋값 상승 폭은 지난주 0.02%에서 0.03%로 커졌다.

서울 전세시장(0.07%→0.07%)은 상승 폭을 유지했다. 매매시장 관망세 장기화로 전세수요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매물 부족 현상이 있는 역세권과 정주 여건이 양호한 지역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고 매물 가격이 상승하는 양상을 보였다.

특히 강북권은 동대문구(0.16%)는 전농·장안동 주요 단지 위주로, 용산구(0.13%)는 산천·이촌동 위주로, 중랑구(0.13%)는 상봉·신내동 중소형 규모 위주로, 마포구(0.11%)는 교통환경 양호한 아현·염리동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권은 동작구(0.14%)는 흑석·사당동 주요 단지 위주로, 구로구(0.10%)는 개봉·구로동 대단지 위주로, 강서구(0.08%)는 방화·등촌동 위주로, 금천구(0.08%)는 독산·시흥동 중소형 규모 위주로, 양천구(0.07%)는 신정·목동 위주로 올랐다.

인천(0.15%)의 상승 폭이 소폭 줄었다. 연수구(0.28%)는 송도·연수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부평구(0.20%)는 청천·갈산동 위주로, 남동구(0.18%)는 간석·논현동 역세권 준신축 위주로, 미추홀구(0.12%)는 용현·관교동 주거환경 양호한 단지 위주로, 서구(0.10%)는 금곡·검암동 위주로 상승했다.

경기도는 0.07%를 유지해 수도권 상승 폭은 0.07%에서 0.08%로 확대됐다. 성남 중원구(0.27%)는 은행·성남동 위주로, 광명시(0.24%)는 하안·소하동 위주로, 수원 영통구(0.20%)는 매탄·원천동 위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표 지역 178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전세가격 상승 지역은 102개에서 109개로 늘고 보합 지역은 11개에서 10개로 줄었다. 하락 지역은 65개에서 59개로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