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청년후계농 740명·후계농 134명 선발 '역대 최다'

기사등록 2024/04/04 11:16:01

기술·경영 교육과 컨설팅부터 소득 창출까지 단계별 지원

청년농업인. (사진=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년농업인. (사진=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도가 미래 전남 농업을 이끌 청년창업형 후계농업경영인과 후계농업경영인을 역대 최다 규모로 선발했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청년후계농 740명, 후계농 134명 등 모두 874명을 선발했다. 지난해보다 126명 늘어난 역대 최다 규모로, 전국적으로도 가장 많이 증가했다. 경기 92명, 경북 77명, 경남 65명이 뒤를 이었다.

청년후계농은 전남에 주소를 둔 18~39세 청년으로, 독립 영농경력 3년 이하, 중위소득 120% 이하가 대상이다. 대상자에게는 3년 내 월 최대 110만 원의 영농정착 지원금과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자금, 농지은행 농지 임대, 영농기술교육 등을 지원한다.

나주에서 배를 재배중인 청년 후계농 강모씨는 "안정적 수익을 위해 작목 전환과 품종 다양화 등 새 도전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체계적 교육과 융자를 통한 선별장·저장창고 설치와 다양한 과수재배를 통해 소득 창출과 농촌 정착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후계농업경영인은 18~49세로 독립경력 10년 미만의 농업인을 대상으로 서면 평가와 전문평가기관의 검증을 통해 선발됐다. 세대당 최대 5억 원을 5년 거치 20년 원금균등분할 상환, 연간 고정금리 1.5%로 농지, 농기계 구입, 시설·축산 분야 설치비용을 융자해 준다.

함평에서 축산업에 종사하는 박모 씨는 "고금리 시대에 1%대 저리 융자로 한우 입식과 축사 개보수 공사를 추진하게 됐다"며 "후계농에 선정돼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도는 청년후계농,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을 스마트 청년농업인 1만 명 육성과 연계해 추진하고 있다. 젊고 유능한 인재의 농업 분야 진출을 유도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농가 경영주의 고령화 추세를 완화하는 등 농업인력 구조개선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강하춘 도 농업정책과장은 "많은 청년이 농촌에서 안정적으로 농업을 유지하고 체계적으로 성장하도록 진입부터 소득 창출 등 성장·정착까지 단계별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가 지난해 선발한 청년후계농 중 607명, 일반후계농 중 141명은 지역에 정착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