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올해 좋은일터 조성사업 참여기업 21개사 선정

기사등록 2024/04/04 11:01:44

작업장 노동환경 개선 등 안전한 좋은 일터 조성

[대전=뉴시스]대전시 청사 전경 2024. 04. 04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대전시 청사 전경 2024. 04. 04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곽상훈 기자 = 대전시가 ‘2024년 대전형 노사상생 모델 좋은 일터 조성사업’에 참여할 21개 기업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월1일부터 2월29일까지 공개 모집한 좋은 일터 조성사업에는 모두 39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시는 선정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21개 기업을 선정했다.

공모는 상시근로자 수 기준 10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했으며, 사업장 안전 및 작업장 노동환경 개선 의지가 높은 기업들의 참여 신청이 많았다.

참여기업을 보면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기업은 6개, 30인 이상∼50인 미만 5개 기업, 10인 이상∼30인 미만 10개 기업으로 21개 기업의 상시근로자는 총 1205명에 이른다.

선정된 기업은 대전형 좋은일터 조성사업의 10개 이행과제인 근로시간 단축, 안전·보건관리체계 개선, 직장 내 인식개선 교육, 근무 환경 개선, 청년 일자리 창출, 원·하청 관계 개선, 일·가정 양립 환경조성, 노사관계 개선, 인적자원관리 선진화, 문화·여가 활동 지원 등에 대한 세부 약속 사항을 정하고, 5월 중에 시민들에게 발표하는 선포식을 개최하고 본격 추진하게 된다.

선정기업은 사업비로 기업당 2500만원에서 5500만원까지 지원받아 시민들에게 약속한 이행과제를 12월까지 추진하게 된다.

시는 내년 1월 중 약속이행평가를 통해 최대 6600만원의 추가지원금을 제공할 계획이다.

권경민 대전시 경제과학국장은 “좋은일터 조성사업은 대전형 노사상생의 대표적 모델사업으로 근로자들에게는 안전하고 행복한 직장을 만들어주고 기업에는 경쟁력 강화의 계기가 되어 일류경제도시 대전 건설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