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투개표소 불법 행위 철저 점검…발견시 즉시 엄정 처리"

기사등록 2024/04/04 11:00:45

"투표소 불법 카메라, 심각한 헌법 위배"

"장비 활용해 투표일까지 카메라 점검"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지원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3.28.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지원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3.28.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총선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4일 "불법 카메라 등 투개표 안에서 발생 가능한 불법행위를 철저히 점검 확인하라"고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한 총리는 최근 사전투표소 설치 예정 장소에서 불법카메라 등이 발견된 된 데 대해 "이는 헌법과 법률이 보장하는 자유로운 투표권 행사를 저해할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어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은 선거관리위원회와 협력해 사전투표소와 투·개표소로 사용될 관공서 등 소관 장소에 대해 투표일까지 지속적으로 불법카메라 설치·촬영 등 불법행위가 없는지 관련 장비 등을 활용하여 철저하게 점검·확인하라"고 말했다.

특히 "경찰청은 불법행위가 발견되는 즉시 엄정하게 처리하라"며 "또 행안부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투표권을 행사할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