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급여끝전' 모아 결식아동 후원금 1천만원 기부

기사등록 2024/04/04 10:16:26

[서울=뉴시스] 서원상 금호건설 경영지원본부장(왼쪽 세 번째)은 지난 3일 급여 끝전을 통해 조성한 결식아동지원 후원금 1000만원을 초록우산에게 전달했다. (사진=금호건설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서원상 금호건설 경영지원본부장(왼쪽 세 번째)은 지난 3일 급여 끝전을 통해 조성한 결식아동지원 후원금 1000만원을 초록우산에게 전달했다. (사진=금호건설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연희 기자 = 금호건설이 급여 1000원 미만 끝전 모으기로 조성한 1000만원을 초록우산에 결식아동 지원 후원금으로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금호건설의 ‘급여 끝전 모으기’ 운동은 임직원 성금 기부 활동인 '도브(DOVE's) 캠페인' 일환으로 임직원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급여 일부를 모아 기부금을 조성한다. 지난 2006년부터 모아온 금액은 1억 5000만원에 이른다.

이렇게 조성된 금액은 매년 결식아동 후원금과 구호활동 기부금으로 활용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결식아동지원 후원금과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 긴급구호 지원금으로 전달됐다.

조완석 금호건설 사장은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 하에 진행되는 급여 나눔은 작지만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든든한 식사 한 끼가 되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큰 의미가 있다"며 "작은 나눔이 이웃들에게 큰 온기가 될 수 있도록 사회적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선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