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 강백호' 나쁘지 않은데?…올해 벌써 두 번째 마스크

기사등록 2024/04/04 12:25:51

31일 한화, 3일 KIA전 경기 막판 포수로 투입

ABS 도입에 프레이밍 사라져 보직 변경 고민

KT 위즈 강백호. (사진=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 위즈 강백호. (사진=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KT 위즈 강백호(25)의 '포수 전향'이 현실화 되는 분위기다.

강백호는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전에서 올 시즌 두 번째로 포수 출장을 했다.

이날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한 그는 팀이 1-5로 끌려가던 8회초 시작과 함께 포수 마스크를 썼다. 구원 투수 우규민과 8회를 실점 없이 막고, 9회는 투수 이선우와 호흡을 맞춰 삼자범퇴로 끝냈다.

지난달 31일 한화 이글스전에서도 강백호는 포수로 깜짝 등장했다. KT는 팀이 1-12로 지고 있던 8회말 지명타자였던 강백호에게 안방을 맡겼다. 강백호는 별 다른 문제없이 포수 역할을 해냈다.

나흘 간 두 차례 '포수 강백호'가 등장하면서, 강백호의 보직 변경 가능성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이강철 KT 감독도 '포수 강백호'에 대해 "긴장하지 않고 잘 하더라. 공을 잘 잡고 어깨도 좋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강백호는 서울고 시절 포수와 투수로 뛰며 유망주로 이름을 날렸다. 2018 KBO 신인드래프트에서도 2차 1라운드 1순위로 KT에 지명 받았다. 다만 프로 입단 뒤엔 타격 능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1루수와 외야수로 뛰었다.

지난해까지 포수로 교체 투입된 경기는 2차례 있었다.

2019년 4월 2일 롯데 자이언츠전, 2021년 9월 15일 두산 베어스전에도 경기 막바지 포수 마스크를 썼다. 하지만 당시는 엔트리에 든 포수를 모두 소진하면서 불가피하게 고교시절 포수 경험이 있는 강백호를 투입한 것이었다.
KT 위즈 강백호. (사진=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 위즈 강백호. (사진=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는 이런 상황이 아닌 데도 이 감독은 두 차례나 강백호를 포수로 냈다. 구단이 강백호의 보직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는 대목이다.

'로봇 심판'으로 불리는 자동 투구 판정시스템(ABS)의 도입은 강백호의 포지션 전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공의 궤적을 측정해 스트라이크를 판정하는 ABS가 올 시즌 도입되면서 포수가 기술적인 포구로 볼을 스트라이크처럼 보이게 하는 프레이밍은 큰 의미가 없어졌다. 포수의 가치를 평가하던 프레이밍의 중요성이 사라지면서, 포수 전향의 진입 장벽도 낮아졌다.

이 감독도 시범경기 기간 "프레이밍이 아무 의미가 없더라. 이제 블로킹과 송구를 잘하는 포수가 있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KT는 베테랑 포수 장성우를 보유하고 있지만 뒤를 이을 포수들이 두드러지지 않는다. 강백호가 포수로 자리를 잡아주면 팀으로서는 큰 고민을 해결할 수 있다.

올해 지명타자로 출전하고 있는 강백호가 포수 마스크를 쓰면, 팀 내 다른 선수들이 돌아가며 지명타자를 소화해 체력 안배를 할 수 있다는 것도 KT가 누릴 수 있는 효과다.

다만 강백호가 포수로 완벽히 변신하기 위해서는 볼 배합, 타자와 수 싸움 등 '전문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챙겨야 할 부분도 더 많아지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