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지호 "과반 확보 못하면 이조 심판으로 야권 공중분해"

기사등록 2024/04/04 09:50:53

"판세 박빙우세…야권 200석 전망은 천부당만부당"

한동훈 개헌·탄핵 저지선 발언엔 "최악의 대통령 인정하나"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김지호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책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청주 서원 김진모, 사천남해하동 서천호, 당진 정용선, 검찰독재정권의 '김태우식 사면 공천'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2024.03.19.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김지호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책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청주 서원 김진모, 사천남해하동 서천호, 당진 정용선, 검찰독재정권의 '김태우식 사면 공천'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2024.03.19.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김지호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4일 선거 판세에 대해 "(민주당의) 박빙우세로 우세하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야권 200석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수도권, PK(부산·경남), 충청에서 격전지가 많다"며 "여기서 누구라도 조금이라도 실수하면 30, 40석이 그냥 날아가는 형국이다"고 말했다.

이어 야권 200석 전망에 대해서도 "천부당만부당한 이야기"라며 "50년간 그런 일이 없었는데 앞으로도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목표 의석수로 151석의 과반을 제시한 것과 관련해서는 "과반을 확보하지 못하면 (국민의힘이 총선 전면에 내세운) 이·조(이재명·조국)심판으로 야권이 공중분해 될 것이다. 과반은 확보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개헌저지선이 뚫리면 대통령이 탄핵될 수 있다'고 호소한 것에 대해서는 "50년 통틀어서 제일 못하는 대통령이라는 걸 본인도 인정하는 것 아니냐"며 "선거 초보이다 보니까 말씀할 때 잘 생각해서 하셔야 하는데 그냥 막 하시는 것 같다. 급하다 보니까 막 던지는 거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