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증원 2000명이 내 이름 때문?'…직접 반박 나선 천공

기사등록 2024/04/04 09:34:34

최종수정 2024/04/04 11:15:29

"2000명 증원을 '이천공'에 갖다대는 무식한 사람들"

"'역술인 말 듣고 정치 한다'고 국민 호도하려는 것"

"바르게 사는 법 알려줄 뿐…대통령도 인터넷 보고 공부"

역술인 천공(이천공)은 4일 정법시대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의대 증원 2000명 정책이 자신의 이름과 관련이 있다는 음모론에 대해 반박했다.(사진 : 정법시대 유튜브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역술인 천공(이천공)은 4일 정법시대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의대 증원 2000명 정책이 자신의 이름과 관련이 있다는 음모론에 대해 반박했다.(사진 : 정법시대 유튜브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역술인 천공(이천공)이 의대 증원 2000명 정책이 자신의 이름 때문이라는 의혹에 대해 직접 반박했다. 천공은 윤석열 대통령 내외와의 과거 인연 때문에 현 정부 출범 이후 꾸준히 세간의 입에 오르내렸던 인물이다. 그는 의대 증원 등 현 정부의 정책이 자신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천공은 4일 오전 정법시대 유튜브 채널에 올린 '윤석열 정부와 숫자 2000'영상에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영상에서 질문자는 '친야(親野)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의대 증원) 2000이란 숫자가 '이천공'에서 나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2000이란 숫자가 우리 사회를 괴담으로 물들이고 있다. 보수 우파도 걱정하고 있다. 과연 윤석열 정부에서 정말 2000이란 숫자에 얽매 있는 이유가 따로 있는지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천공은 "2000명 증원을 한다고 이천공을 거기 갖다대는 무식한 사람들이 어디있나"라며 "천공이라는 사람이 전혀 코칭을 못하게 한다든지, 내게 무속 프레임, 역술인 프레임을 씌우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최순실이 한 번 작업을 해서 덕을 본 것 가지고 나를 거기다가 끼워 맞춰서 '역술인 말을 듣고 정치를 한다'고 국민들을 호도하려고 하는데 이 나라가 어떻게 되려고 이 꼴이 됐는지"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천공의 사무실이 대통령실 근처에 있어 걱정된다'는 보수 언론인의 지적에 대해서도 직접 반박했다.

천공은 "대통실이 거기(용산에) 들어가고 나서 내가 사무실을 얻어 들어간 것도 아니고, 거기는 (사무실이) 있은지가 13년이 넘었다. 거기는 내가 쓰는 사무실이 아니다. 엄연히 주식회사 정법시대가 운영하는 사무실이다. 영업방해를 그런 식으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불쾌함을 표시했다.

천공은 "내가 뭐가 그렇게 무서운가"라며 "나는 국민이 힘들게 살고 길을 몰라 헤메서 바르게 사는 법을 알려줄 뿐이다. 지금 70만, 80만명이 공부를 하면서 희망을 가지고 힘을 얻고 있는데 뭐가 그렇게 못마땅한가. 대통령이나 영부인 같은 사람들도 인터넷에서 (강연을) 보고 너무 좋아서 공부를 한 사람인데 이런 사람들을 매도하기 위해 나를 끼워넣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나는 국민이 물어보면 얘기한다. (국민은) 사회가 힘들 땐 힘든 것에 대해 묻고, 정치 이슈가 있으면 정치를 묻는다. 나는 그걸 풀어주는걸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의대 증원 정책에 대해서도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천공은 "의사 문제는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 전문가들이 같이 의논해서 하도록 하고 나는(대통령은) 내 일을 해야 한다. 대통령이 직접 끌고 나온건 잘못이다. 너무 힘들게 돼있어서 대통령이 직접 들고 나온 모양인데 선거라도 끝나고 들고 나오면 안됐나. 뜨거운 감자를 그 때 딱 꺼내니 문제가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통령이 할 일이 무엇인가.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한다. (모든) 세계 지도자를 만날 수 있는 사람은 대한민국에 대통령 한 명이다. 영부인들을 다 만날 수 있는 자격은 대한민국 영부인이 가지고 있다. 국민이 그런 힘을 줬는데 그 일을 못하면 세상을 바르게 못 읽는 것이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안하면 직무유기가 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