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청암재단, '포스코청암상' 시상…"사회 등대될 것"

기사등록 2024/04/04 08:56:27

최종수정 2024/04/04 10:01:30

[사진=뉴시스] 포스코청암재단이 지난 3일 포스코센터에서 제18회 ‘2024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수상자인 정세영 부산대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교수, 박영도 수원제일평생학교 교장, 이호택 사단법인 피난처 대표,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 (사진=포스코청암재단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포스코청암재단이 지난 3일 포스코센터에서 제18회 ‘2024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수상자인 정세영 부산대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교수, 박영도 수원제일평생학교 교장, 이호택 사단법인 피난처 대표,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 (사진=포스코청암재단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희석 기자 = 포스코청암재단이 지난 3일 포스코센터에서 2024년도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과학상의 정세영 부산대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교수, 교육상의 박영도 수원제일평생학교 교장, 봉사상의 이호택 사단법인 피난처 대표에게 각각 상패와 상금 2억원이 수여됐다.

정세영 교수는 세계 최초로 금속의 산화 원리를 원자 수준에서 규명한 물리학자이며, 박영도 교장은 40여년간 학교 밖 청소년과 저학력 비문해 성인들에게 교육기회를 제공한 재야 교육자다. 이호택 대표는 우리나라 최초의 난민지원단체를 운영하고 있다.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은 "오늘날 우리 인류는 기후변화, 전쟁, 테러, 부의 양극화 등 전 지구적으로 심각한 위기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수상자 분들이 보여준 진정한 신뢰의 가치를 세상에 전파하며 희망의 빛을 비추는 등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