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철도지하화 성공적 추진"…통합개발 협의체 출범

기사등록 2024/04/04 11:00:00

전국 16개 시·도, 공공·연구기관

철도기술·도시개발·금융 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 참석

[서울=뉴시스]서울시가 마포구 '경의선 숲길'이나 프랑스 파리의 '리브고슈'처럼 지상철도 지하화와 상부 철도부지 개발을 위해 속도를 낸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4.04.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서울시가 마포구 '경의선 숲길'이나 프랑스 파리의 '리브고슈'처럼 지상철도 지하화와 상부 철도부지 개발을 위해 속도를 낸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4.04.0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이연희 기자 = 정부가 '시대적 과업'으로 강조한 '철도지하화 통합개발'과 관련한 추진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정부 주도 협의체가 출범한다.

국토교통부는 4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협의체'(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한다.

정부는 지난 1월 윤석열 대통령 주재 민생토론회에서 철도 지하화 정책 추진계획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 1월 '철도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했으며 지난 21일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종합계획 수립에 본격 착수했다.

협의체는 도심 내 철도를 지하로 이전하고 철도와 인접 부지를 혁신적으로 재창조하는 새로운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다양한 전문가의 의견 교류를 바탕으로 혜안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협의체는 지역별 최적의 지하화 공법 등을 논의하는 '지하화 기술분과'와 '도시개발·금융분과', '지역협력분과' 3개로 나뉜다.

협의체는 정기적으로 활동하고 수시로 각종 정책적 현안 등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기 위한 분과 회의도 열 예정이다. 2분기(4~6월) 배포 예정인 정부의 사업 제안 가이드라인에 대한 자문과 지자체 대상 사업 구상 컨설팅도 지원한다.

이날 출범식에는 전국 16개 시·도와 공공·연구기관, 철도기술·도시개발·금융 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서울·부산·인천·세종시장 등 시·도지사들은 이날 출범식에서 해당 지역의 사업 구상 준비 의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철도지하화 통합개발과 관련 국내·외 사례 소개와 사업 추진 시 고려 사항 등에 관한 전문가 발표, 분과위원 토론회도 열린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사업의 성공 열쇠는 지자체가 쥐고 있는 만큼 현실적인 구상안을 마련해 정부에 제안해달라"며 "과감하고 혁신적인 인센티브 제공과 인허가 과정에서 규제 개선도 적극 부탁드린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