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청렴한 공직사회 만들기 총력…30개 세부사업 추진

기사등록 2024/04/04 06:45:33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시민이 체감하는 더 크고 당당한 청렴 울산’을 목표로 2024년 반부패 청렴정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반부패 청렴정책은 지난해 성과와 시책 실효성을 분석한 후 울산시 여건과 특성에 맞춘 신규 과제 10개를 포함해 4대 추진 전략과 30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김두겸 시장이 강조하는 ‘현장’에 방점을 두고, 시 직원들과 청렴시민감사관, 정책자문위원회를 대상으로 청렴도 인식과 개선에 관한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했다.

주요 과제로 첫째, 반부패 청렴 추진 체계를 공고화한다.

이를 위해 고위 공직자로 구성된 청렴혁신본부와 분야별 청렴 실천 전담팀을 운영한다. 또 5급 이상 관리직을 대상으로 청렴 역량강화 교육을 하고, 공직자의 청렴 실천 의지를 다짐하는 선언식도 추진한다.

공정한 업무 수행을 위해 공공기관 위탁·대행 사무, 연구개발(R&D)사업에 대한 기준과 절차를 담은 근거 규정을 제정하고, 건축 인허가 업무에 전자 협의를 실시하는 등 업무 과정 공개와 투명성 제고에 나선다.

둘째, 민생현장과 수요 중심의 반부패 제도를 운영한다.

시는 민생과 밀접한 보조금 등 재정 누수 취약 분야 집중 감사로 부패·비위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히 처분하고, 공공 재정을 환수하는 등 부조리한 관행 근절에 나선다. 규제개혁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시민 눈높이에서 부패 유발 요인도 정비해 나간다.

청렴 브라운백미팅, ‘부서 맞춤형’ 찾아가는 청렴 자문(컨설팅) 등 격의 없는 소통을 통해 실무 부서의 청렴도 향상을 이끌고, 규정이 불분명하거나 선례가 없는 업무에 대해 사전 상담(컨설팅)도 지원한다.

셋째, 체험과 소통에 기반해 청렴문화를 확산한다.

시는 전 공직자가 스스로 청렴문화에 동참할 수 있도록 청렴 자가학습, 청렴도 자가진단, 온라인 도전 골든벨 등 퀴즈로 배우는 청렴지식을 통해 청렴의식을 강화한다.

또 부패·공익신고 상담을 위한 무기명 소리함을 신설하고, 공익 신고자에게 법률 지원을 하는 등 신고자 보호조치 강화로 부패·공익 신고 활성화도 도모한다.

넷째, 공감으로 시민과 함께 ‘청렴 울산’을 실현한다.

시는 행정전화 발신 시 민원인 핸드폰에 청렴 시책을 표출·홍보하는 지능형(스마트) 알림을 실시하고, 입찰, 채용 등 주요 공고문에 부패·공익 신고 창구를 정보무늬(QR)로 안내해 시민 관심과 동참을 유도한다.

명절 등 부패 취약 시기에 청렴 서한문을 게시하고, ‘청렴주의보’를 발령하는 한편 청렴 파수꾼인 청렴시민감사관과 청렴사회민관협의회를 통해 민간에 청렴 공감대를 확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