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장들 만난 조규홍 장관 "의료계와 대화 위해 노력 중…공감대 넓어지길"

기사등록 2024/04/03 11:12:26

최종수정 2024/04/03 13:49:29

3일 대한병원협회서 병원장들과 간담회

"국민 불안 커져…건보 재정 투입 연장"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대한병원협회에서 열린 대한병원협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4.03.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대한병원협회에서 열린 대한병원협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4.03.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이태성 수습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계와의 대화를 위해 노력 중이라며, 병원장들을 통해 정부와 의료계 공감대가 넓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대한병원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정부가 각 병원장들로부터 비상 진료의 어려움을 듣고, 정부 지원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보건의료 분야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간담회에는 보건복지부 관계자를 비롯해 대한병원협회 측 윤동섭 연세대 총장, 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김영태 서울대학교병원장, 김성완 경희대학교의료원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현재 정부는 각 층에서 의료계, 전공의 분들과 대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감안해서 의료계와 정부 간 공감대 더 넓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윤석열 대통령은 전공의들과 직접 만나보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측은 박단 전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표에게 아무런 조건 없이 윤 대통령을 만나볼 것을 권유한 바 있다.

조 장관은 "최근 전공의 빈자리 커지고 있어 교수님, 전임의의 피로도가 높아지는 상황"이라며 "묵묵히 의료현장을 지켜주시는 의료진분들의 노고와 헌신 덕에 비상진료가 이어져 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재 같은 상황이 계속되면 국민의 불안감이 커지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또 "정부는 그동안 의료현장을 방문하고 의료계와의 간담회를 통해 기존에 발표한 비상진료 보완대책이 현장에서 잘 작동되는지 지속 점검해 왔다"며 "상급 종합병원과 종합병원 간 신속한 환자전원 협력 진료체계 강화를 위해 진료협력병원의 지정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응급실 과밀화 방지를 위해 약 3000명 이상의 경증·비응급환자를 인근 의료기관에 안내하는 동시에 약 360여명 응급환자를 적정 의료기관으로 연계해서 안내한 바 있다"며 "비상진료체계가 작동될 수 있도록 응급실 의료행위 보상 강화 등 월 1800억원 규모의 건강보험재정 투입을 지난달 28일 한 차례 더 연장한 바 있다"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