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상' 강철원 사육사, 푸바오와 중국行 "힘든 일 겹쳤지만…"

기사등록 2024/04/03 07:56:21

최종수정 2024/04/03 11:35:29

[서울=뉴시스] 2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푸바오와 할부지2' 화면. (사진=SBS TV 캡처) 2024.04.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2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푸바오와 할부지2' 화면. (사진=SBS TV 캡처) 2024.04.03.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강철원 사육사가 중국으로 가는 푸바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강 사육사는 2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푸바오와 할부지2'에서 푸바오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를 읽었다. "푸바오 안녕 할부지야. 그날이 오고야 말았구나. 시간을 부여잡고 오지 말라고 오지 말라고 거부하고 마다했던 날이"라며 힘겹게 운을 뗐다.

"힘든 일들이 겹쳐오는 것은 더욱 행복한 날들이 다가오는 준비 기간이라고 할부지는 믿는다"며 "여행길에 함께 오르는 푸바오가 할부지가 가까이 있다는 것을 위안 삼았으면 좋겠다. 푸바오가 좋아하는 푸른 의상을 입고 목소리를 들려주며 얼굴 마주하며 함께 갈 수 있음에 감사하자"고 했다.

강 사육사는 "푸바오가 도착하고 할부지가 혼자 돌아올 생각을 하니 또 걱정"이라며 "사실은 할부지가 눈물 부자야. 의연하고 센 척하지만 가끔 눈물을 흘리곤 한단다. 그래도 많이 울지 않으려고 노력할 거야"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루이, 후이에게도 즐겁게 놀아주고 많이 웃어줄 거야. 볼 때마다 푸바오가 생각나고 떠오를 테니까. 너를 보고 웃는 것이기도 하지"라고 덧붙였다.

"푸바오 많이 생각날 거야. 할부지가 널 두고 갔다고 원망할지도 몰라. 그치만 너는 잘 적응할 거고 좋은 친구와 잘해주는 사육사 선생님도 만날 거야. 그리고 많이 사랑받으며 행복할 거야 분명히"라며 안녕을 빌었다. 그러면서 "다시 널 만나러 꼭 갈게. 하나도 슬프지 않고 하나도 힘들지 않았던 것처럼. 푸바오 우리는 또 그렇게 만나자"고 기약했다.

이어 "할부지는 네가 있어 얼마나 행복했는지 몰라. 언제나 지금처럼 널 사랑하고 행복하도록 응원하고 기억할게. 안녕 푸바오 사랑해. 여행을 떠나는 푸바오를 생각하며 2024년 봄날 할부지가 푸바오에게"라고 끝맺었다.

푸바오는 2020년 국내 최초 자연 번식으로 탄생한 자이언트 판다다. 강 사육사가 경기 용인 에버랜드에서 생활하는 푸바오를 보살펴왔다. 멸종위기종 보전 협약에 따라 푸바오는 3일 중국으로 반환된다. 강 사육사는 2일 모친상을 당했지만 예정대로 푸바오의 중국길에 동행한다. 푸바오는 앞으로 중국 쓰촨성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 워룽 선수핑 기지에서 생활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