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업결합' EU도 통과…14개국중 13개국 완료

기사등록 2024/02/13 19:59:59

최종수정 2024/02/13 21:09:29

[서울=뉴시스]대한항공 A321-NEO의 모습.(사진=대한항공 제공)
[서울=뉴시스]대한항공 A321-NEO의 모습.(사진=대한항공 제공)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EC)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을 승인했다.

대한항공은 13일 EU EC로부터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된 기업결합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기업결합 승인을 받아야 하는 14개국 중 13개국에서 승인을 완료했다.

대한항공은 2021년 1월 EU와 사전협의 절차를 개시했으며 2023년 1월 정식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후 다양한 시정조치를 논의한 후 같은 해 11월 2일 시정조치안을 제출했고 이해관계자들의 의견 취합 및 마켓 테스트를 거쳐 승인이 이뤄졌다.

EU 경쟁당국은 양사 통합시 화물사업부문과 여객 4개 노선에 경쟁제한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화물기 사업 부문의 분리 매각 ▲여객 4개 중복 노선에 대한 신규 항공사의 노선 진입 지원 등을 약속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화물기 사업 부문 분리매각을 위한 입찰 및 매수자 선정 등 매각 직전까지의 조치를 선행해야 한다. 선정된 매수인에 대한 EU 경쟁당국의 승인 절차를 거쳐 거래를 종결할 수 있으며 이후 분리매각을 추진한다.

이와함께 유럽 여객노선의 신규 진입항공사로 지정된 티웨이항공이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천~파리, 인천~로마, 인천~바르셀로나, 인천~프랑크푸르트 4개 노선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EU 경쟁당국의 승인을 기점으로 미국 경쟁당국과의 협의에 박차를 가해 조속한 시일 내에 기업결합 심사 절차를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