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에 침묵하는 이재명, 추미애에 '총선 역할' 당부…형평성 논란

기사등록 2024/02/13 17:57:37

최종수정 2024/02/13 18:01:39

이재명·추미애, 이달 초 배석자 없이 비공개 회동

이 '총선 역할론' 당부에 추 "총선 승리 기여" 화답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4일 오후 서울 강서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캠프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3.09.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4일 오후 서울 강서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캠프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3.09.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험지 전략공천'을 검토 중인 가운데 최근 추 전 장관과 이재명 대표가 비공개 회동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총선 출마에 대한 입장은 내놓지 않으면서 윤석열 정부 탄생 책임론이 있는 추 전 장관에게만 총선 역할을 당부해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민주당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와 추 전 장관은 설 연휴를 앞둔 이달 초 배석자 없이 만났다. 당이 본격적인 공천 심사에 들어가기 앞서 성사된 자리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추 전 장관의 총선 역할론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추 전 장관의 험지 출마를 요청한 것으로 해석된다. 추 전 장관도 '역할이 있다면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는 취지로 화답했다고 한다.

당 지도부는 서울 송파갑과 동작을 등 총선 핵심 격전지에 추 전 장관을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송파갑 출마시 윤석열 대통령 40년지기로 알려진 석동현 전 검사장, 동작을 출마시 나경원 전 의원을 상대로 본선을 치를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이번 회동에서 출마 지역구 논의가 구체적으로 오가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추 전 장관 측은 뉴시스와 한 통화에서 "출마에 관해 서로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고 특정 지역을 놓고 깊게 이야기를 하진 않았다"며 "추 전 장관은 일관되게 '당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당과 협의해 결정한다'는 입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 측도 두 사람이 총선을 앞두고 당대표와 당 원로가 의례적으로 만난 자리였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총선 출마 준비 중인 전현직 의원들에게 직접 연락해 불출마를 권고했다. 경기 광주을 출마를 준비 중인 문학진 전 의원에게 불출마 권고를 한 데 이어, 서울 도봉갑 3선 인재근 의원으로부터는 직접 만난 자리에서 불출마 뜻을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