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거래 반영하는 '부동산 가격지수' 나온다

기사등록 2024/02/13 16:46:24

최종수정 2024/02/13 17:13:29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부동산 계약서 체결 즉시 빅데이터 구축

주거·비주거 부동산 유형·지역별 다양한 분석…전망 추정 가능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운영하는 한방 거래정보망 시스템(사진 제공=한국공인중개사협회)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운영하는 한방 거래정보망 시스템(사진 제공=한국공인중개사협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부동산 실거래 가격을 즉시 반영하고, 상가 등 비주거 부동산의 가격 변화와 임대 동향 등 각종 정보도 조회할 수 있는 새로운 통계시스템이 나온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부동산 계약을 체결하는 즉시 실거래가를 자동으로 DB화하고 이를 활용해 각종 데이터를 분석, 부동산시장 향후 흐름까지 추정할 수 있는 '부동산 가격지수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7월 개발에 들어간 이 시스템은 올해 5월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며, 6월 첫 분석 보고서 공개에 이어 12월부터 본격적인 부동산 가격지수를 공표할 계획이다.

현재 국내에 제공되는 주택가격지수는 한국부동산원과 KB에서 만들고 있다. 하지만 한국부동산원 가격지수는 계약 완료 후 신고까지 최장 1개월의 시차가 발생하는 국토교통부 매매거래 신고데이터를 근거로 하고 있다. KB도 소속 조사원의 조사 결과 등을 지표로 활용하기 때문에 표본이 많지 않다는 지적이 있어왔으며, 두 지수 간에도 차이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협회가 개발 발표예정인 '가격지수 시스템'은 개업공인중개사 80%가 부동산 계약시 이용하고 있는 한방 거래정보망 시스템에 등록된 데이터를 즉시 DB화하기 때문에 실시간 거래내역이 통계에 반영된다.

실제 작성된 계약서를 근거로 데이터를 수집하기 때문에 신뢰도가 높고, 국내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거래를 데이터화 할 수 있다. 아울러 허위 실거래가 신고 등 거래가격 이상 징후 포착이 가능해 공공 데이터로서 활용 범위가 더욱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협회는 수집된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가격지수 시스템'을 통해 지금까지 국내에 제공되지 않았던 각종 부동산 관련 정보를 서비스할 계획이다.이 시스템이 완성되면 부동산의 지역, 유형별 ▲거래량 ▲가격변동 추이 ▲거래 완료 비율 ▲거래 완료 기간 분석이 가능하다.매수인과 매도인의 ▲연령 ▲개인/법인 여부 ▲내국인/외국인 구분 ▲공동 소유 여부도 조회하고 변동 추이도 확인할 수 있다.

이종혁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회장은 "지금까지 공인중개사는 부동산 거래시장의 1차적 데이터 생산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는 아쉽게도 이들을 가치있게 활용하지 못했다"며 "협회는 4차산업혁명에 맞춰 공인중개사의 생산데이터를 재가공한 유의미한 공익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투명한 시장조성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이전에는 없었던 상가 등 비주거용 부동산 관련 빅데이터를 투자자와 기업, 기관이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협회에서 수집한 중개사고 데이터와 가격지수 시스템을 통해 확인된 매물과 임대인 정보 등은 전세사기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