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담배 피게 된 이유?…"안정환 때문에 강제 흡연실行"

기사등록 2024/02/13 17:29:46

최종수정 2024/02/14 05:33:03

[서울=뉴시스] 김성주(왼쪽), 김용만.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축구형 용마니' 캡처)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성주(왼쪽), 김용만.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축구형 용마니' 캡처)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방송인 김성주가 담배를 피게 된 일화를 고백했다.

김성주는 최근 개그맨 김용만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동네축구형 용마니'에서 "내가 가끔 입담배 피우는 거 보셨죠? 이거 왜 피게 된 지 아시냐?"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월드컵 해설하는데 안정환이 경기 중에는 좋은 얘기를 안 하더라. 교과서 같은 얘기만 했다"고 2014 브라질 월드컵 시절을 떠올렸다. "홍명보 감독 이런 사람들과 절친이고, 존경하는 분이니까 감독님 생각 먼저 하는 거다. 지금 시청자들한테 얘기를 해줘야 하는데 '우리 명보 형 어떻게 하면 좋아' 이런 생각하고 있는 거다"라고 했다.

김성주는 "근데 정환이가 반드시 하프 타임에 담배를 핀다. 흡연실에 들어가길래 같이 들어갔다. 근데 애가 여기서 중요한 이야기를 다 하는 거다. '형 지금 걔가 잘못하는 거야' '애가 템포 다 죽이고 있는 거야' 하더라. 그래서 내가 '너 중계방송 때 말 해야지 왜 흡연실에서 하고 있어?'라고 했다"고 떠올렸다.

이후 김성주는 모든 경기 하프타임 때 안정환과 맞담배를 피며 안정환의 속내를 들었다고. "안정환이 흡연실에서 말 해주면 내가 방송에서 선수들한테 상처 안 가게 뜻을 돌려서 이야기 했다. 또 안정환이 편안하게 의견을 애기 할 수 있게 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4년 브라질 월드컵부터 2022 카타르 월드컵 때까지 담배 연기 빼곡한 흡연실에서 안정환한테 '잘 되고 있는 거야'라고 물었다"며 "안정환이 그래서 최고의 해설자가 되지 않았냐"고 웃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