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말라위서 한인 여성 피살…현지경찰 수사(종합)

기사등록 2024/02/13 16:09:35

최종수정 2024/02/13 16:31:30

주짐바브웨대사관 영사 급파…영사조력 제공

[서울=뉴시스] 변해정 기자 =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한국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피살 가능성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13일 외교부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오전 아프리카 말라위의 수도 릴롱궤에서 집 근처 산책을 나간 60대 여성 A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수색에 나서 의식을 잃은 A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해외 파견 근무 중이었으며, 가족과 함께 말라위에서 거주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수사 중이다.

사건 발생 직후 주빔바브웨 한국대사가 말라위를 찾아 외교장관과 내무장관, 경찰청장 등 고위 인사를 만나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말라위에는 한국 공관이 없어 주짐바브웨대사관이 겸임하고 있다. 대사관 측은 담당 영사도 말라위로 급파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사건 발생 초기부터 주짐바브웨 대사 내에서 영사 직원을 현지에 파견해 필요한 영사 조력을 신속하게 제공해 오고 있다"면서 "공관에서는 말라위 수사 당국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계속 협조 요청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