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일, 누구 닮았나?…김대희 "강동원 할배 버전"

기사등록 2024/02/13 16:06:47

[서울=뉴시스] 김남일.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캡처)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남일.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캡처)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김남일이 입담을 뽐냈다.

김남일은 최근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 게스트로 출연해 개그맨 김대희와 이야기를 나눴다. 

김남일은 "내 별명이 몇 개 있었다. 어릴 때는 개구리 왕눈이였다. 또 사람들이 한무 선생님을 닮았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김대희는 "잘 생겼다. 유명했잖아. 예전에 월드컵 때 그라운드에서 뛰는데 너무 잘생겨서 김남일 밖에 안 보이더라"고 칭찬했다. 

김대희는 "역대 대한민국 축구선수 중 미남 선수 톱3를 꼽아 달라"고 했다. 김남일은 "1등은 당연히 안정환이고, 2등은 홍명보"라고 했다. 3등을 묻자 김남일 본인이라고 답했다. 반면 김대희는 "내 마음 속 1위는 홍명보"라고 말했다.

김대희는 또 "나만 느낀 건지 몰라도 김남일을 보면 경기 할 때도 그렇고 인터뷰 할 때도 그렇고 무섭다"고 말했다. 김남일은 "저도 가끔 제가 봐도 깜짝 놀랄 때 있다. 얼굴도 얼굴인데 말투 자체가 좀 (강하다) 고치려고 하는데 잘 안된다"고 말했다. 다만 "평소에는 부드럽고 착한 남자"라고 했다.

김남일은 요즘 근황에 대해 "MCP(뭉찬프로젝트) 회사 소속으로 계약을 했다"며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고 했다. 김대희는 "이제 연예인이네. 잘생겨서 뭘 해도 잘 할 것 같다"고 응원했다. 그러면서 "유덕화 안 닮았나?"라고 말했고, 제작진은 "강동원 닮았다"고 했다. 김대희는 "강동원 얘기하는데 소름이 쫙 돋았다. 너무 똑같다. 근데 약간 강동원 할배 버전"이라고 장난쳤다.
[서울=뉴시스] 김남일(위), 김대희.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캡처)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남일(위), 김대희.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캡처) 2024.02.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