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년 전 관아가 생생하게'…익산 총쇄록(하) 완역본 발간

기사등록 2024/02/13 14:30:45

대한제국기 익산군수 오횡묵, 524수의 한시 통해 익산 세세히 묘사


[익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전북자치도 익산시와 원광대학교 한문번역연구소가 120년 전 고도 익산의 모습이 생생하게 담겨있는 '익산 총쇄록(하)' 번역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발간은 지난해 총쇄록에 실린 143편의 글을 번역해 '익산 총쇄록(상)'을 펴낸 데 이은 것이다.

'익산 총쇄록'은 채원 오횡묵(吳宖, 1834~1906년)이 1901년 1월부터 1년 반 동안 익산군수로 재임하면서 수행했던 각종 통치 업무를 비롯해, 지인들과의 교류, 지역사회에 대한 감상 등을 기록한 시문집이다.

'익산 총쇄록(하)'는 오횡묵의 총쇄록에 실려있는 작품 총 417제 524수를 정리했다.

한시 작품은 지은이의 섬세하고 내밀한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데, 오횡묵의 한시에는 '미력하나마 익산의 기근을 해결하는데 기여하겠다'는 각오 등 지방 수령으로서의 다채롭고 풍부한 일상 정서가 담겼다.

그중 한 작품 '연당행'은 익산군 관아에 있던 훈지당과 징벽지의 화초, 나무, 건물의 조성 등을 세세하게 묘사하고 있어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익산군 관아의 120년 전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크다.

특히 지자체와 학계 전문가 노력으로 근대기 고도 익산이 어떠했는지를 밝힐 수 있는 '익산 총쇄록' 번역서가 완간된 것은 지역사 연구에서도 매우 의미가 깊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세계유산도시 익산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향후에도 지속해서 익산 고문헌 자료를 발굴·번역해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했다.

발간된 총쇄록은 학교와 연구기관, 도서관 등에 배포해 교육자료로 활용할 뿐만 아니라 익산시청 누리집에 공개해 누구나 볼 수 있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9900@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