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 정권 심판, 국민과 함께 큰 돌 들겠다" 창당 선언

기사등록 2024/02/13 14:32:03

"4월10일,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날"

"완전히 다른 한국 만드는데 시민과 함께 할 것"

"검찰독재정권 종식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자녀 입시 비리 및 유재수 감찰무마' 등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 받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4.02.08.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자녀 입시 비리 및 유재수 감찰무마' 등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 받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4.02.08. yesphoto@newsis.com

[서울·부산=뉴시스]강주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부산 진구 부산시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월 10일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정권 심판 뿐이 아니라 복합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대한민국은 지금 외교, 안보,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위기에 처해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도약하느냐 이대로 주저 않느냐 하는 기로에 서 있다"고 밝혔다.

이어 "완전히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행동 하고자 한다"며 "지역갈등, 세대갈등, 남녀 갈등을 조장하고 이용하는 정치, 국가적 위기는 외면한 채 오직 선거 유불리만 생각하는 정치는 이제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한발 앞서 제시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갈등을 이용하는 정치가 아니라 갈등을 조정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강소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저의 힘은 미약하지만 국민들과 함께 큰 돌을 들겠다. 그 길에 함께해 주시면 반드시 해내겠다. 많은 참여와 응원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