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사면 사태 때 혼자 살아남은 정몽규, 이번에도?

기사등록 2024/02/13 15:24:43

클린스만 감독 선임 책임에도 '묵묵부답' 일관

작년 발표문 "국민들 눈높이와 요구 맞추겠다"

[도하(카타르)=뉴시스] 김근수 기자 =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이 1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15일 E조 조별리그 첫 경기인 바레인전을 시작으로 20일 요르단, 25일 말레이시아와 경기를 치른다. 2024.01.12. ks@newsis.com
[도하(카타르)=뉴시스] 김근수 기자 =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이 1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15일 E조 조별리그 첫 경기인 바레인전을 시작으로 20일 요르단, 25일 말레이시아와 경기를 치른다. 2024.01.12. ks@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카타르 아시안컵 4강 탈락 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그를 선임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향하고 있다.

지난해 승부조작 사면 사태 당시 임원 중 유일하게 살아남았던 이력이 있는 정 회장이 이번에는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클린스만 감독은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도전 실패는 물론 불성실한 업무 태도와 인터뷰 때 설화 등으로 경질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아시안컵 후 귀국했다가 대회 평가도 없이 이틀만에 자택이 있는 미국으로 날아가면서 그를 향한 비난 수위는 한층 더 높아지고 있다.

불똥은 정 회장에게 튀었다. 정 회장은 클린스만 감독 영입을 주도하면서 절차를 투명하게 밟지 않았다는 의혹에 휘말려 있다.

이에 따라 축구팬들은 클린스만 감독 경질과 정 회장 퇴진을 동시에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이런 가운데 대한축구협회는 13일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아시안컵 후속 평가 회의를 열었다. 부회장과 임원진이 모여 한국 대표팀 공과를 평가하기는 했지만 정 회장이 불참한 탓에 큰 의미가 없는 자리였다는 게 중론이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 앞에서 축구 팬들이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 경질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사퇴를 촉구하는 현수막 시위를 하고 있다. 2024.02.13.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 앞에서 축구 팬들이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 경질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사퇴를 촉구하는 현수막 시위를 하고 있다. 2024.02.13. ks@newsis.com
이번 주 안에 전력강화위원회가 개최될 예정이지만 클린스만 감독 거취 문제는 정 회장의 결단에 달려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정 회장이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해 사태를 마무리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그는 지난해 3~4월 승부조작 사면 사태 당시에도 축구협회 수뇌부 중 유일하게 생존했기 때문이다.

당시 축구협회는 징계 중인 전·현직 선수, 지도자, 심판 등 100명을 사면했다. 대상자 중에 2011년 프로축구 승부조작으로 제명된 최성국 등 48명이 포함되면서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고 결국 협회는 사면을 철회하기에 이르렀다.

이 사태에 책임을 지고 축구협회 부회장단과 이사진 전원이 일괄 사퇴했지만 정 회장은 물러나지 않았다.

그는 5월3일 발표문을 통해 "가장 책임이 큰 저 역시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닌가 솔직히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도 "하지만 임기가 1년 8개월여 남은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협회를 안정시키고 마무리를 잘하는 것이 회장으로서 진정으로 한국 축구를 위하는 길이라고 판단을 하게 됐다"고 사퇴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2023 카타르 아시안컵 관련 대한축구협회 경기인 출신 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4.02.13. k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2023 카타르 아시안컵 관련 대한축구협회 경기인 출신 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4.02.13. ks@newsis.com
이런 상황에서 정 회장은 아시안컵 우승 실패와 클린스만 감독 선임 논란으로 1년도 되지 않아 다시 사임 압박을 받기에 이르렀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축구 행정을 하겠다고 밝힌 정 회장이 이번에는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그는 지난해 5월 발표문에서 "이사회가 축구계 종사자들만의 요구가 아닌 일반 국민들의 눈높이와 요구에 맞춰 신중하게 의사 결정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다양한 시각, 균형 잡힌 시각으로 사안을 바라보고 심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발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