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단체행동 우려에…국방부 "군 의료체계 지원 검토"

기사등록 2024/02/13 14:32:05

최종수정 2024/02/13 14:35:29

"공식요청 오면 가용범위 내에서 지원여부 검토"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서울의 대형병원, 이른바 '빅5'(서울대·서울아산·삼성서울·세브란스·서울성모병원) 병원 전공의들이 정부의 의대증원 발표에 반발해 총파업을 준비하고 있다. 7일 각 병원 전공의협의회에 따르면 빅5 병원은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요청에 따라 총파업 참여 찬반 투표를 진행 중이다.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에 이어 서울아산병원 전공의들도 파업 참여를 결정했다.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성모병원 전공의들도 파업 참여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은 8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들이 이동하는 모습. 2024.02.08. jini@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서울의 대형병원, 이른바 '빅5'(서울대·서울아산·삼성서울·세브란스·서울성모병원) 병원 전공의들이 정부의 의대증원 발표에 반발해 총파업을 준비하고 있다. 7일 각 병원 전공의협의회에 따르면 빅5 병원은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요청에 따라 총파업 참여 찬반 투표를 진행 중이다.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에 이어 서울아산병원 전공의들도 파업 참여를 결정했다.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성모병원 전공의들도 파업 참여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은 8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들이 이동하는 모습. 2024.02.08. jini@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우리 군 당국은 의대 증원에 반발해 전공의가 단체행동을 할 경우, 군 의료체계를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의사 파업 대책에 국방부가 참여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군도 의료체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군의 가용 지원 범위 내에서 공식 요청이 오면 지원 여부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군 지원범위가 군의관 파견이나 군 의료시설 이용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런 부분까지는 검토가 안 된 것으로 안다"며 "법규와 규정 내에서, 지원 가능한 범위 내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장기복무 군의관의 안정적 확보를 위한 국군의무사관학교 설치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방부가 성일종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 최근 10년간 장기 복무에 지원한 군의관 수는 지속 감소했다. 특히 2014년 4명이 지원한 이후 매년 한 자릿수에 그쳤고, 2020년과 2023년에는 지원자가 없었다.

전 대변인은 성일종 의원의 이번 법안 발의와 관련해 "필요성에 대해 국방부가 검토 중에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