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취약층에 '우유 바우처' 시범사업 펼친다

기사등록 2024/02/13 13:54:55

월 1만5000원 한도 지급

편의점·하나로마트서 사용

[천안=뉴시스] 천안시청 전경(사진=천안시 제공) 2024.1.29(날짜).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뉴시스] 천안시청 전경(사진=천안시 제공) 2024.1.29(날짜).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뉴시스]박우경 기자 = 충남 천안시는 취약계층의 우유 구매 지원을 위해 ‘우유바우처 시범사업’을 3월부터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우유바우처 시범사업’은 농식품부가 학교우유급식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 학생에게 공급하던 무상 우유를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 카드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바우처 카드는 월 1만5000원 한도로 지급된다.

기존 학교우유급식이 학교에서 우유를 일괄적으로 공급하는 방식이었다면 우유바우처는 학생들이 편의점·하나로마트에서 국산 원유를 사용한 우유는 물론 가공유, 발효유, 치즈 등 유제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둔 아동·청소년 중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한부모·장애인·국가유공자 자녀 등이다.

우유바우처카드 발급신청은 오는 19일부터 주민등록상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며, 바우처카드는 3월부터 이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취약계층 학생들이 국산 유제품을 쉽게 구매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현장 의견 수렴을 통해 보다 효율적인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pacedust1@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