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GTX-A 평택 연장 타당성 검증' 첫발 뗀다

기사등록 2024/02/13 13:18:50

최종수정 2024/02/13 13:51:29

평택시, 용역 착수 보고회

분담금 약 2700억원 예측

[평택=뉴시스] 평택시청 전경
[평택=뉴시스] 평택시청 전경



[평택=뉴시스] 정숭환 기자 = 경기 평택시가 오는 22일 'GTX-A 평택 연장 타당성검증용역 착수 보고회'를 진행한다.

이번 용역은 GTX-A노선 평택 연장의 타당성 검증작업으로 GTX-A노선 연장을 한 첫 발을 떼는 셈이다.  그 결과에 따라 평택시 부담 금액이 확정되는 만큼 조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국가철도공단 등은 지난 1월 25일 교통분야 민생토론회를 통해 밝힌 GTX-A 연장 발표와 관련해 GTX-A 평택 연장사업에 대한 기술적, 경제적 검토 결과에 대한 검증을 추진한다.

이번 타당성 검증결과에 따라 평택시가 부담해야 하는 구체적 금액이 확정된다.

GTX-A노선은 동탄역~평택 지제역간 20.9㎞규모이다.
[평택=뉴시스] 평택지제역 미래형 환승센터 조감도 (사진 = 평택시 제공)
[평택=뉴시스] 평택지제역 미래형 환승센터 조감도 (사진 = 평택시 제공)

시는 정부의 원인자 부담원칙에 따라 연장구간에 대한 사업비로 분담해야 할 금액이 약 27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고회 용역기간은 오는7월말까지로 국토부는 오는 6월말까지 완료하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증은 국토부와 국가철도공단에서 진행한다.

시는 요역결과를 기반으로 올 하반기에 실시협약 진행하고 오는 2025년 설계를 진행해 오는 2026년 상반기에는 착공, 오는 2028년 하반기 개통을 목표로 한다.

보고회는 시청 도시정책회의실에서 진행되며 국토부, 국가철도공단, 평택시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타당성검증용역이 사실상 GTX-A노선 평택 연장의 시작인만큼 용역조사가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swith01@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