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무인 택시 잇단 사고…성난 군중 '웨이모'에 불붙여

기사등록 2024/02/13 17:42:35

최종수정 2024/02/13 18:05:30

샌프란시스코서 차량 화재… "인명 피해 없어"

외신, "자율주행차 사고에 시민들 반감 커졌다"

[서울=뉴시스] 샌프란시스코 불꽃축제에서 한 시민이 무인택시 '웨이모'에 불을 질렀다고 지난 11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웨이모에 불이 난 현장의 모습. (사진=CNBC) 2024.02.1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샌프란시스코 불꽃축제에서 한 시민이 무인택시 '웨이모'에 불을 질렀다고 지난 11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웨이모에 불이 난 현장의 모습. (사진=CNBC) 2024.02.1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민 인턴 기자 =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 군중이 자율주행 무인 택시 '웨이모'를 파손하고 차에 불을 질렀다. 외신은 자율주행차에 잇따른 인명 사고로 시민들의 반감이 커진 탓이라고 분석했다.

11일(현지시간) CNBC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에선 중국 설인 축제를 맞아 불꽃놀이를 즐기는 인파가 가득했다. 이때 군중 속 시민이 웨이모 차량의 유리창을 깨고 차 안에 폭죽을 던져 불을 질렀다고 웨이모 측은 밝혔다.

목격자가 공개한 영상에는 택시가 불에 타면서 검은 연기를 내뿜는 모습이 찍혀있다. 웨이모 관계자는 "해당 차량은 승객을 태우고 있지 않았으며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당사는 사건의 원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에 공격당한 차량인 웨이모는 구글 연구소에서 독립한 알파벳 산하의 미 자율주행자동차 개발 업체다.

앞서 캘리포니아주 공공시설위원회(CPUP)는 지난해 8월 무인 택시의 운행을 샌프란시스코 내에서 허가한 바 있다. 이어 지난해 10월 교통사고를 당한 여성을 보지 못한 제너럴모터스(GM)의 무인 택시 '크루즈'가 그를 끌고 6m가량 주행한 사건이 벌어지면서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지난 6일 웨이모 차량이 자전거와 충돌하여 경상을 입힌 사고가 발생하면서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웨이모 측은 지난해 12월 자사의 무인 택시 사고 발생률이 유인 택시의 7분의 1밖에 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ushu@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